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종합 시사제로
[카셰어링 서비스②] 프랑스 파리 사례 통해 ‘韓카셰어링’의 미래 엿보다

[시사브레이크 = 송태규 기자 (서울) / 김민수 시민기자 (프랑스 파리) ]

정부-지자체-업체, 유기적인 시스템 구축

교통체증 해소·대기오염 절감 ‘효과 만점’

하이브리드 차량의 도입과 카셰어링 서비스가 가장 잘 융화되어 도입되는 대표적인 도시로 프랑스 파리가 꼽힌다. 유럽 일부 국가를 중심으로 선진화된 프랑스의 정책과 제도를 수용하는 추세다. ‘하이브리드 차량의 카셰어링 서비스’가 유로존에서도 주목받고 있는 것이다. <시사브레이크> 본지는 프랑스 파리에 거주하는 시민기자를 연결, 현지에서의 구축과정 및 제도적 장치 등에 대한 정보를 입수, 국내 ‘하이브리드 차량 카셰어링 서비스’의 나아갈 방향을 모색해봤다.

   
▲ 프랑스 ‘하이브리드 차량 카셰어링 서비스’ 전문업체 오토리브의 ‘대여존’.

▢ 프랑스 파리의 카셰어링 서비스가 활성화되는 이유는

프랑스 수도 ‘파리’는 전 세계에서도 가장 성공적으로 카셰어링 서비스가 정착한 도시 중 하나다. ‘오토리브’는 파리에서도 하이브리드 차량(전기 자동차) 쉐어링 서비스 업체의 선두 격이다. 지난 2012년부터 연간 회원제 방식을 도입하고 있는데 이용횟수에 따라 비용이 책정된다. 필요 시 일반 승용차를 빌려서 이용한다고 보면 된다.

오토리브의 동생 격인 ‘유틸리브’의 성장도 주목할 만하다. 지난 2015년부터 ‘하이브리드 차량 카셰어링 서비스’를 도입해 제공하기 시작한 유틸리브의 운영방식은 연간 회원제 운영 방식부터 오토리브와 매우 흡사하다. 다른 게 있다면 물품을 나를 수 있는 소형트럭이나 밴 차량을 중심으로 대여하고 있다는 점이다.

오토리브가 승객 중심이라 크기에 제한이 없는 반면, 유티리브는 트렁크를 넓게 만들어 예술인이나 소상공인들이 짐을 싣기에 유용하다. 두 업체에서 운행하는 하이브리드 자동차는 전부 100% 전기 자동차이기 때문에 오염물질 배출이 없다. 차량 적체현상이 심하거나 이동이 불편한 국가에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나아가 온실가스 감축, 주차장 부족난 해소 등을 기대할 수 있다는 점에서 대한민국 정부가 검토해볼 만한 제도가 아닐까 싶다.

답보상태에 놓인 채 좀처럼 출구를 찾지 못하고 있는 대한민국 서울과 달리 프랑스 파리의 카셰어링 서비스가 인기를 끈 데는 이유가 있다. 우선 자동차를 빌리고 반납할 수 있는 ‘대여존’이 파리시내 도처에 있기 때문이다.

파리 시내 지하철역이 300개 오토리브가 확보한 파리 시내 ‘대여존’만 400개 이상인 점을 볼 때 자동차를 빌리고 반납하는 것이 편리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파리 시내에는 300개의 지하철역이 존재하는데 오토리브가 확보한 ‘전기 충전소’(대여존)만 400개 이상인 점을 볼 때 자동차를 빌리고 반납하는 것이 용이하다. 일반 시민뿐만 아니라 기업에서 필요할 때 손쉽게 이용할 수 있는 장점이 있는 것이다.

무엇보다는 뛰어난 경제성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 연간 평균 오토리브 이용비용은 500유로(약 73만원)로 동급 소형차 유지비(5000~6000유로)의 10분의 1수준이다. 상대적으로 자가운전보다는 대중교통을 선호하는 파리 시민들의 성향을 고려하더라도, 국내와 비교하면 매우 저렴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게 현지 시민의 전언이다. 이에 대해 오토리브 측은 본지와의 전화통화에서 “프랑스는 젊은 층의 자동차 관련 보험료, 유지비, 통행료가 매우 비싼 편인데 이를 아끼기 위해 사람들이 카셰어링 서비스를 많이 이용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여기서 다소 과도해보일 수 있는 파리시의 세수정책이 종국엔 차량의 적체현상을 해소해주고, 환경 측면에서도 도움이 된다는 점도 눈여겨볼 만한 대목이다.

이와 같이 파리의 카셰어링 서비스의 성공적인 도입과정에서 프랑스와 파리시의 적극적인 태도를 빼놓을 수 없다. 특히 작년에 파리시에서 발표한 자료 중에서도 디젤차 운행 금지 조항이 가장 파격적인 정책으로 평가받고 있다. 당시 이달고 파리 시장은 “배기가스 문제 해결을 위해서 2020년에 파리 시내에서 디젤차 운행을 금지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하이브리드 차량을 늘리고, 하이브리드 차량을 이용한 카셰어링 서비스를 공동운영하면서 대기오염의 주범인 배기가스를 방출하는 디젤차의 수요를 줄이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드러낸 것이다. 정부와 지자체가 정치적 이해관계에 맞물린 채 답보상태에 놓인 서울시 교통난과 환경문제를 동시에 해소할 수 있는 근본적인 해결책을 우리나라에 제시하고 있는 셈이다.

   
▲ 국내 ‘하이드리브 카셰어링 서비스’ 전문업체 씨티카의 ‘대여존’

▢ 서울시의 카셰어링 ‘씨티카’= 서울시의 경우 지난해 전기차 카셰어링 서비스 업체인 ‘씨티카’와 함께 시승행사를 진행하였는데 당시 김선순 서울시 환경에너지기획관은 “배기가스 감축을 위해 서울시에서 다양한 노력을 하고 있다”면서 “시민들이 전기차를 더 많이 활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씨티카는 서울시 전기차 공동이용 사업자로 선정되어 있으며, 현재 서울지역 120여곳에 대여장소인 ‘씨티존’을 구축하고 기아 레이 EV, 르노삼성 SM3 ZE 등 전기차 350여대를 빌려주고 있지만 아직 우리나라에는 유럽 국가들에 비해 하이브리드 차량을 적극적으로 도입하고 있지 않는 실정이다. 우선 디젤 차량의 압도적인 인기와 전기차 충전소 및 공용 시스템의 부족으로 인해 사실상 서울시에서 진행하고 있는 ‘씨티카’에 대한 무용론(無用論)이 일고 있다.

서울시의 ‘씨티카‘가 파리의 ’오토리브‘처럼 성장하기 위해선 우선 전기차 카셰어링 서비스 성공의 핵심 이라 할 수 있는 충전 인프라가 확충돼야 한다. 하지만 이는 민간업자의 의지만으로 실현될 수 있는 단순한 문제가 아니다. 하이브리드 차량을 대여하는 카셰어링 서비스의 적극적인 도입의지와 함께 충전 인프라 구축, 차량대수 제한정책 등을 일관적이고 종합적으로 추진 중인 프랑스 파리의 사례를 유심히 살펴보면, 그 답은 의외로 쉬운 곳에 있다.

송태규 기자  webmaster@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태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