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누리꾼 한마디
반기문, 꽃동네 봉사 갔다가 ‘턱받이 논란’에 곤혹

[시사브레이크 = 안중열 기자]  

대권도전에 나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턱받이 논란’에 휩싸였다. 반 총장은 서민행보의 일환으로 찾은 충북 음성 꽃동네 봉사 소식은 사라지고 온라인 누리꾼들을 중심으로 펼쳐지고 있는 복장논란에 당황하는 기색이 역력하다.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물 갈무리

지난 14일 반기문 전 총장은 충북 음성에 있는 사회복지시설 꽃동네를 방문했다. 이 곳에서 반 전 총장은 한 할머니에게 죽을 떠먹이는 등 봉사활동을 했고, 해당 모습은 그대로 카메라에 담겼다.

이 모습을 두고 온라인상에서는 환자가 침대에 머리를 대고 누워있는 자세로 죽을 떠먹이면 기도에 막혀 응급상황이 생길 수 있는데 기본 수칙도 지키지 않았다는 비판이 일고 있다. 또한 누워서 죽을 먹는 할머니가 아닌 반 전 총장이 턱받이를 착용하고 있는 것도 비웃음거리가 되고 있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이 거센 비난을 쏟고 있다.

반기문 턱받이 논란을 접한 누리꾼들은 “보여주기식 정치쇼” “가식적” “코메디보다 더 웃김”  “이거 웃기려고 저러는 거냐” “왜 본인이 턱받이를?” “왜 누워서 받아먹지 그러냐”라는 등의 냉소적인 반응이 쏟아지고 있다.

턱받이 논란이 거세지자 반기문 측은 보도 자료를 통해 “꽃동네 측에서 요청한 복장”이라고 해명했다.

이에 반 전 총장 측은 “꽃동네 측 안내에 따라 어르신의 식사를 돕게 됐다”라면서 “담당 수녀님에 따르면 그 어르신이 미음을 그렇게 드시는 것은 문제가 없으며 복장도 꽃동네 측에서 요청한 복장”이라고 밝혔다.

안중열 기자  jyahn@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중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