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장관후보 청문회, ‘김상조 임명’에 반발한 한국당 불참으로 ‘파행’

[시사브레이크 = 송인석 기자]

한국당, 긴급의총서 보이콧 논의

14일 오전 김부겸 행정자치부, 김영춘 해양수산부,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 청문회가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임명 강행에 반발한 자유한국당의 불참으로 파행을 겪고 있다. 여당은 오후 2시까지 한국당의 참석을 기다리겠다는 입장이지만 긴급 의원총회를 갖고 있는 한국당이 완강하게 버티고 있어 오후에 청문회가 정상 진행될 지는 불투명해지고 있다.

14일 오전 10시 개의하기로 했던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청문회장이 자유한국당의 불참으로 파행을 빚고 있다.

이날 오전 10시로 예정됐던 김부겸 후보자 청문회는 시작조차 못했으며 김영춘, 도종환 후보자 청문회의 경우 시작은 했으나 한국당 의원들의 집단 불참으로 바로 정회됐다.

국민의당 소속 유성엽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은 이날 오전 10시20분께 회의를 시작했다. 하지만 한국당 의원 중 홀로 참석한 염동열 간사는 “한국당은 청문회 자체에 대한 여러 문제점, 비효율성과 관련한 의원총회를 하고 있다”라면서 “잠시 정회했다가 다시 청문회를 개최해 달라”고 요청했다.

안민석 민주당 의원은 취재진에게 “오후 2시 회의를 다시 열 예정”이라고 전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개호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위원장 직무대리도 오전 10시10분께 “한국당 의원들이 참석할 때까지 잠시 정회하겠다”고 말했다.

농해수위 관계자는 “오후 2시까지 한국당을 기다리고 안 오면 회의를 개최할 수 있다”고 전했다.

자유한국당 소속 유재중 안전행정위원회 위원장은 아예 청문회장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있어 안행위는 시작조차 되지 못했다.

박남춘 민주당 간사는 “오전 회의는 안 될 것 같다”라면서 “오후 2시 다시 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김상조 위원장을 임명한 것에 대해 강력 반발, 이날 오전 9시50분께 긴급 의원총회를 소집하고 청문회 보이콧을 포함한 대응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임명 강행은 폭거이자 협치 포기 선언”이라면서 “오늘 있을 3개 청문회 문제를 어찌할 것인지, 또 앞으로 청와대와 정부 입장을 어찌 설정해 나갈 것인지, 여당과의 공조 문제와 추경, 정부조직개정안을 어찌할지 논의하자”고 말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일방통행’, ‘협치파괴’, ‘야당무시’ 등의 글귀가 적힌 피켓을 들고 의총장에서 항의 시위를 벌이기도 했다.

정용기 원내대변인은 비공개 의총 도중 취재진에게 “의견이 갈려있다. 오늘 다 보이콧하자고 당장 거리로 나가자는 의견도 있고, 청문회에 참여해서 이 정부의 인사 문제점을 국민에게 알려야 한다는 의견도 있다”라면서 “사실상 오전 청문회 참여는 물리적으로 어렵고 오후 참여는 상황을 좀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송인석 기자  soccersong@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