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안경환, 잘못은 사죄…법무장관 인사청문회는 완주한다

[시사브레이크 = 서태건 기자]  

“청문회서 삶 전반 평가받겠다”

“몰래 혼인신고 깊이 참회한다”

“검찰 개혁은 반드시 이루겠다”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에게 쏟아진 허위 혼인신고, 아들 징계 압력, 자녀의 이중국적 문제, 부동산 다운계약서 등 각종 의혹과 논란에 대해 거듭 사죄했음에도, 자진사퇴에 대해선 선을 명확히 그었다. 향후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자신의 삶 전반을 평가받으며 완주의지를 드러내기도 했다.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안 후보자는 16일 서울 서초구 대한법률구조공단 서울개인회생·파산종합지원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신에게 제기된 허위 혼인신고 등 논란과 관련, “저의 오래 전 개인사는 분명히 저의 잘못이고 죽는 날까지 잊지 않고 사죄하며 살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특히 허위 혼인신고에 대해 안 후보자는 “그 70년 인생을 돌아볼 때 가장 큰 잘못은 저의 20대 중반, 청년시절에 저질렀던 일”이라면서 “전적으로 나의 잘못으로 변명의 여지가 없는 행위였다”고 머리를 숙였다.

이어 “그 후로 오늘까지 그릇된 행동을 후회하고 반성하며 살아왔다”라면서 “학자로, 글쓰는 이로 살아오면서 그 때의 잘못을 한 순간도 잊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그 일로 인해 그 이후의 내 삶과 학자로서, 글 쓰는 이로서 살아온 제 인생이 전면적으로 부정되는 것은 온당치 못한 일”이라며 자진사퇴 요구를 일축했다.

안 후보자는 “칠십 평생을 학자로서, 글쓴이로서 살아왔는데, 기회가 주어진다면 저에게 주어진 마지막 소명으로 생각하고 국민의 여망인 검찰 개혁과 법무부 탈검사화를 반드시 이루겠다”고 밝혔다.

이어 “청문회에서 제 칠십 평생을 총체적으로 평가해 주시기 바란다”라며 완주 의사를 밝히기도 했다.

아들의 징계에 압력을 행사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부모의 탄원서를 제출하라고 요구해 제출했을 뿐”이라고 해명했고, 여성비하 저서의 경우 “어떤 글에서도 여성을 비하할 의도는 추호도 없었으며 글의 전체 맥락을 유념해 읽어 달라”고 당부했다.

안 후보자는 상대 여성의 동의 없이 허위 혼인신고를 했던 전력이 드러나 곤혹스러운 처지에 놓였다.

안 후보자는 1975년 교제하던 여성의 동의 없이 도장을 위조해 허위로 혼인신고를 했다가 혼인 무효확인 판결을 받은 적이 있다.

서울가정법원 판결문에 따르면 안 후보자는 1975년 12월21일 A씨와 혼인신고를 했다. A씨는 혼인무효확인 소송을 제기했고 다음해 2월26일 혼인무효확인 판결이 내려졌다.

당시 재판부는 안 후보자가 혼인신고가 돼 있으면 A씨가 자신을 어쩔 수 없이 사랑하게 되고 혼인을 할 것이라고 막연히 생각하고 A씨의 도장을 위조 날인해 일방적으로 허위 혼인신고를 했다고 판시했다.

이 밖에도 안 후보자는 과거 칼럼을 통해 음주운전을 수차례 했지만 걸리지 않았다고 고백한바 있다. 자녀의 이중국적 문제, 부동산 다운계약서 문제까지 도마 위에 올라있는 상태다.

서태건 기자  teagun@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태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