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한국당 보이콧…김현미 청문보고서 채택 불발

[시사브레이크 = 송인석 기자]

15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질문을 받고 있는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16일 전체회의를 열고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경과 보고서를 채택하려 했지만 자유한국당 소속 위원들의 보이콧으로 불발됐다.

국토위는 이날 오전 전체회의를 열고 김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키로 했다. 특히 김 후보자의 인사청문회 과정에서 여야의 견해차가 크지 않았던 만큼 '적격 의견'채택이 예상됐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위원들은 회의시간에 맞춰 회의장에 착석했지만, 자유한국당 소속 위원들은 문재인 대통령의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 예정에 대한 항의 차원으로 보이콧을 하기로 결정했다.

박맹우 한국당 사무총장은 이날 “우리 당은 오늘 국토위 전체회의에 안 들어간다. 강경화 임명강행을 강하게 대응하겠다는 의지”라면서 “김현미 보고서 관련 문제는 월요일 의원총회에서 의견을 수렴해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학재 바른정당 간사는 이날 “어제 간사회의에서 청문회 결과가 도덕성, 전문성 등 여러 문제가 많다고 했다”라면서 “충분한 검토를 위해 금요일 보고서 채택은 어려울 것 같고 월요일에 논의하겠다고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민주당 소속 위원들은 한국당이 없이도 회의 진행이 가능하지만 강행은 하지 않고 계속해서 야당을 설득하기로 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훈식 민주당 위원은 이날 취재진에게 “아까 4당 간사회의가 있었는데 한국당과 바른정당 간사들은 오지 않았다”라면서 “그래서 우리 당은 간사회의를 열 것을 설득 할 예정이고, 그쪽의 요구는 월요일 10시에 간사회의를 하고 11시에 전체회의를 하자고 요구했다. 계속 설득 중이고 오늘 중에도 있으니 무산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민주당과 달리 한국당은 단호한 입장이기 때문에 사실상 이날 김 후보자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송인석 기자  soccersong@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