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3野, 안경환 사퇴에 조국에 ‘십자포화’…“인사검증 실패 책임져라”
  • 김영민 기자 / 송인석 기자 / 임철배 기자
  • 승인 2017.06.17 08:17
  • 댓글 0

[시사브레이크 = 김영민 기자 / 송인석 기자 / 임철배 기자]  

김명연 “文정부 인사검증, 총체적 실패”

김유정 “조국, ‘조국’ 위해 반성문 써야”

김영우 “애초 들이댄 기준을 들이대야”

靑 “법무부 탈검찰·검찰개혁 계속 진행”

야3당이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에 따른 다른 내각 후보자들의 의혹이 이어지자 인사담당에 책임이 있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의 인사검증에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야3당은 전날(16일)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자진 사퇴와 함께 다른 내각 후보자들의 의혹이 끊이지 않자 17일 인사담당에 책임이 있는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을 향해 일제히 인사실패의 책임을 물었다.

안 후보자는 과거 자신의 저서와 칼럼 때문에 ‘성 인식’ 논란이 불거진 데 이어 상대방 몰래 허위 혼인신고를 하면서 소송에 휘말리는 등의 파문이 커지자 결국 16일 법무부 장관 후보직에서 자진해서 사퇴했다.

이에 야당은 안 후보자 등의 내각 인사 검증에 주된 책임이 있는 조 수석에 대해 “안 후보자의 사퇴는 문재인 대통령의 코드 인사와 청와대의 검증 부실이 불러온 인사 참사”라고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김명연 수석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안 후보자의 사태는 문재인 정부의 인사 검증의 총체적 실패”라면서 “이 모든 사태에 있어서 조국 민정수석의 책임은 절대 가볍지 않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조 수석의 이런 인사는 스스로 떳떳하지 못한 점이 있었던 것이 아닌가란 의혹을 제기하며 조 수석의 경질을 촉구했다.

국민의당 김유정 대변인도 논평에서 “조 수석은 ‘조국’을 위해 직무유기에 대한 반성문을 써야 마땅하다”라면서 “어떻게 일을 이 지경으로 만들어 놓고 나 몰라라 침묵할 수 있는지, 상식이 집집마다 다른 것인지 개탄스럽다”고 힐난했다.

바른정당 김영우 의원은 원내대책회의에서 “조 수석이 과거 자신이 여당에 들이댔던 기준을 지금 후보자들에게도 들이댔다면 이런 청문회 분위기는 없었을 것”이라면서 “민정수석이 책임을 지고, 문 대통령은 국민에게 5대 원칙과 관련해 입장을 밝히라”고 촉구했다.

야당은 그동안 문 정부의 내각 인사들에 대한 반대 의지에 힘을 모으지 못했지만, 이번 안 후보자의 낙마를 시작으로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등에 대한 반대의 동력을 확보하게 됐다.

청와대는 안 후보자의 사퇴를 밝히자 새로운 법무부 장관 후보자 확정해 중단 없는 검찰개혁을 다짐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안 후보자의 자진 사퇴를 안타깝게 생각하며 본인 의사를 존중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법무부의 탈검찰화와 검찰개혁은 차질 없이 진행될 것”이라고 전했다.

김영민 기자 / 송인석 기자 / 임철배 기자  y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 / 송인석 기자 / 임철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