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靑, 내주 인사추천위 본격 가동…인사논란 잠재울까

[시사브레이크 = 조필만 기자]  

‘인사수석실 초안+민정수석실 안’ 밀도 있게 심의

복지·산자 장관 발표 이후 적용

청와대가 인사검증을 체계적으로 하기 위해 참여정부 시절 도입했던 인사시스템인 인사추천위원회를 다음 주부터 본격 가동할 것으로 18일 알려졌다.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자 등으로 촉발된 부실검증 논란을 잠재울 수 있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야당을 질타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인사추천위원회는 인사수석실이 1차적으로 추천안을 올리면 민정수석실이 2차로 검증안을 만들어 논의하는 것을 골자로 하고 있다. 인사수석실의 초안과 민정수석실 안을 토대로 밀도 있게 심의한다.

문재인 정부는 인수위 과정 없이 본격 출범하면서 공식 기구인 인사추천위원회 논의과정 없이 인선 작업을 진행해 왔다. 체계화된 시스템이 없다보니 정밀검증에 한계를 보여 왔다. 결국 안 후보자의 ‘강제 혼인신고’ 문제가 언론을 통해 제기되면서 부실검증이라는 비판에 직면했다.

청와대는 인사추천위의 본격 가동을 통해 인사검증을 어느 정도 정상화 궤도에 올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촉박한 상황에 쫓겨 흠결 있는 후보자를 공개했다가, 뒤늦게 논란이 되는 일은 줄어들 것이라는 게 청와대의 인식이다.

인사추천위원회를 통한 인선 작업은 ▲후보 추천 ▲인사·민정수석실 압축 ▲대통령 보고 ▲정밀 검증 ▲인사 발표 등 크게 5단계로 전망된다.

당과 소관 부처 등 여러 경로를 통해 후보자 추천이 이뤄지면 인사수석실에서는 약식검증을 통해 5~6배수 명단을 인사추천위에 회부한다.

인사추천위가 열리면 민정수석을 비롯한 수석비서관들의 논의 과정을 통해 2~3배수로 압축한다. 이후 대통령에게 보고하고 정밀 검증에 들어가는 순서를 밟는다.

다만 조각 구성이 마무리 단계에 있는 만큼 남아 있는 장관 후보자의 경우 인사추천위의 회부 대상이 아니라는 방침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는 이미 보건복지부·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인선을 마무리 짓고 발표 시점만 저울질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인사추천위원회는 참여정부를 시작으로 해서 역대 정부에서도 운영을 해왔다”라면서 “문재인 정부 역시 앞으로 정상적이고 상시적으로 인사추천위원회를 정상적으로 가동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현재 조각 구성이 마무리 단계 국면에 있는 만큼 앞으로 중간 중간 인사 요소가 발생하면 그때부터 인사추천위를 통해 검증 작업을 하게 될 것”이라고 부연했다.

조필만 기자  filmanjo@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