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노동·환경
고용률 세달째 최고 경신…20대는 여전히 ‘찬바람’

[시사브레이크 = 강기수 기자]

우리나라 고용률이 세 달째 역대 최고 기록을 세우고 있지만, 20대 고용률은 넉 달째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전체 일자리가 늘어나는 분위기는 환영할 만하지만 주요 취업 연령층이라 할 수 있는 20대의 취업 문턱을 넘기가 좀처럼 쉽지 않아 보인다.

그림= 통계청

9일 통계청이 발표한 고용동향에 따르면 7월 고용률은 61.5%로 전년 동월 대비 0.3%포인트 상승했다.

고용률은 15세 이상 인구 중 취업자의 비율을 뜻한다. 고용률이 높아졌다는 것은 일자리가 많아져 일하는 사람의 비율이 늘었다는 의미다.

최근 우리나라 고용률은 연달아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다.

지난 5월 전년 동월 대비 0.3%포인트 오른 61.3%를 기록했는데, 이는 관련 통계가 집계된 1996년 이래 가장 높은 기록이었다.

6월에는 이보다 높은 61.4%로 다시 기록을 갈아치웠고 7월에도 0.1%포인트가 다시 올랐다. 석 달 연속 기록 경신이다.

하지만 20대는 취업 활성화 훈풍을 타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7월 20~29세 고용률은 59.2%로 전년 동월 대비 0.5%포인트 하락했다. 전체 연령층 가운데 고용률이 하락한 것은 20대가 유일하다.

지난달 만의 이야기도 아니다. 20대 고용률은 이미 지난 4월 1년 전보다 0.2%포인트 하락한 57.8%를 기록하며 마이너스 행진을 시작했다. 5월에는 0.5%포인트 하락한 58.8%, 6월에는 1.1% 떨어진 58.5%를 기록했다.

전체 고용률이 연달아 최고치를 찍는 와중에 20대 고용률만 떨어지고 있는 셈이다.

통계청 관계자는 “최근 전체 취업자수 증가는 건설업 등에서 주도했지만, 20대가 선호하는 출판·영상·방송통신및정보서비스업이나 전문·과학및기술서비스업 등에서는 취업자 수가 줄었다”고 설명했다.

전체적인 일자리가 늘어나기는 했지만 청년들이 선호하는 직종은 오히려 감소해 20대 고용률이 개선되지 않았다는 설명이다.

7월 만해도 총 31만3000명의 취업자가 늘어났지만 건설업(10만1000명), 교육서비스업(8만8000명), 부동산업및임대업(7만3000명) 등에서 크게 늘었다.

청년들이 선호하는 출판·영상방소통신및정보서비스업(-4만3000명), 금융및보험업(-3만8000명), 전문·과학및기술서비스업(-2만9000명) 등은 일자리가 되려 줄었다.

공무원 시험 등을 준비하는 취업준비생의 증가도 20대 고용률을 뒷걸음질 치게하는 요인으로 꼽힌다.

통계청은 구직활동은 하지 않지만 학원이나 기관에서 취업을 위해 수업을 듣는 등 취업준비자 합계를 발표하고 있다.

지난 6월의 경우 취업준비 인구는 전년 동월보다 무려 20.4%(11만5000명) 늘어난 67만9000명으로 집계됐다. 7월에는 17.7%(11만명) 늘어난 72만8000명으로 조사됐다.

강기수 기자  gskang@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기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