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복지
[2021 수능] 절대평가에 국·수 포함될까‘4과목 또는 전과목’ 2개안 중 네 번의 전국 공청회 이후 31일 확정

[시사브레이크 = 정흥식 기자]  

교육부는 4차례에 걸친 대규모 권역별 공청회를 통해 수능 절대평가 4과목, 전 과목 등 수능개편시안 2개안에 대한 학생, 학부모, 학교 등 현장의 의견을 수렴해 이달 31일 2021학년도 수능 개편안을 최종 확정·발표할 계획이다. 핵심은 지금의 중학교 3학년이 치르는 2021학년도 수능부터 절대평가가 4개 과목 또는 전 과목(7개)으로 확대된다는 데 있다.

2021 수능개편 시안 주요내용(색칠된 과목은 절대평가 적용, 표= 교육부)

교육부는 10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지난해 3월부터 교육과정 전문가, 평가 전문가, 현장 교원 등으로 수능개선위원회를 구성해 수능과목과 평가체제 등을 연구하고 현장의 의견을 수렴한 결과를 토대로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개편 시안’을 발표했다.

이번 개편은 고등학교 문·이과 구분을 없애고 인문사회·과학기술 기초 소양을 지닌 융·복합 인재를 길러낸다는 취지로 지난 2015년 9월 확정 고시한 2015 개정 교육과정을 반영하기 위해서다.

교육부가 제시한 수능개편시안을 살펴보면 ▲1안은 영어, 한국사에 한해 시행하고 있는 현행 수능 절대평가를 영어, 한국사, 통합사회·통합과학, 제2외국어·한문 등 4개 과목으로 ▲2안은 국어, 수학, 영어, 한국사, 통합사회·통합과학, 선택 1과목(사회탐구·과학탐구·직업탐구), 제2외국어·한문 등 수능 전 과목(7개)으로 확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고 있다.

앞서 교육부는 무한 입시 경쟁과 과도한 시험 부담을 완화한다는 취지로 2017학년도 수능부터 한국사에 절대평가를 적용했다. 현 고3이 치르는 2018학년도 수능부터는 한국사 뿐 아니라 영어영역도 절대평가를 시행하는 쪽으로 가닥을 잡았다.

지난해 12월 경기 수원시 아주대학교에서 열린 2017 정시 대입 상담박람회를 찾은 수험생과 학부모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

교육부가 이달 31일 수능개편안을 발표할 때까지 수능개편시안 2개안을 둘러싼 찬반 논쟁이 치열할 것으로 보인다.

수능 절대평가 과목을 4개 과목으로 확대하는 1안은 수능체제 변화를 최소화해 대입 안정성을 확보할 수 있고 수능 변별력을 유지해 대학에서 상대적으로 학생을 선발하기 쉬운 반면, 암기식 문제풀이 등 현행 수업방식 개선에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수능 전 과목으로 절대평가를 확대하는 2안의 경우 수능의 영향력이 축소돼 학생 참여 수업, 과정 중심 평가가 활성화될 것이라는 기대와 동시에 수능 변별력 약화에 따른 학교생활기록부, 내신 경쟁 과열로 또 다른 사교육을 부추길 수 있다는 우려도 뒤섞여 나오고 있다.

이번 수능개편시안에는 절대평가 과목 확대 외에 수능과 EBS 교재 연계율을 축소·폐지(1안) 또는 연계율을 유지하되 연계 방식을 개선(2안)하는 2개안도 담겼다. 교육부는사교육비를 경감한다는 취지로 수능과 EBS 교재의 연계율을 70%로 유지했는데, 교과서 대신 EBS 교재 문제풀이 수업, EBS 교재 영어지문 해석본 암기 등 부작용이 많았다는 이유에서다.

한편, 교육부는 의견수렴 결과 등을 바탕으로 후속 연구를 거쳐 수능과 EBS교재 연계율 개선 방안을 확정할 계획이다.

정흥식 기자  heungsik@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흥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