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한반도
‘文정부 외교 브레인’ 문정인 “트럼프 北정책 혼란…한국 나서 북미 설득해 위기극복”

[시사브레이크 = 김광민 기자]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 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는 11일 일본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북미간 긴장완화를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했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보 겸 연세대 명예특임교수는 11일 북미 간 긴장완화를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주문했다.  

문 대통령의 외교 브레인으로 통하는 문정인 외교안보 특보는 이날 <아사히신문>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북한과 미국이 정치적 수사의 응수로 위기를 높이고 있다”라면서 “한국이 나서면 지금의 위기는 피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문 특보는 북한이 괌 타격 계획을 공개하는 등 연일 위협 수위를 높이고 있는 의도와 관련해선 “미국이 대북적대정책을 버리지 않는 한 핵과 미사일의 교섭은 없다는 뜻”이라고 분석했다.

미국의 대북정책에 대해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의 발언이 엇갈리는 등 역할분담이 되지 않고 혼란스러운 상황”이라고 지적한 뒤 “이때야말로 미국과 북한이 서로 자극하지 않고 새로운 대화를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7월 우리 정부가 제안한 남북군사회담과 남북적십자회담의 개최와 관련해선 “기한을 두지 않고 더 인내를 해야 한다”라면서 “만약 회담이 실현되면 다른 협력도 가능해져 핵·미사일 문제 해결에도 공헌할 수 있다”고 기대했다.

이는 10일 북한의 괌 포격 계획 발표 후 열린 국가안전보장회의에서 문재인대통령이 대화의 의지를 재차 강조한 것과 같은 맥락으로 해석될 수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추가 도입을 전격 결정한 것에 대해서는 “미국의 압력이 강해 결정했으나 성주 주민들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에 환경 영향 평가조사를 하겠다는 기존의 방침은 그대로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한·일 관계에 대해서는 11월에 갱신기한을 맞는 한일 군사정보포괄보호협정(GSOMIA)을 연장해 한·미·일 방위 협력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본군 위안부 문제와 관련해선 “2015년 위안부 합의의 최종해결이라는 문구는 받아들일 수 없다는 생각이 대통령도 국민들도 강하다”며 현 정부의 위안부 문제 재협상 의지를 재차 강조했다. 

김광민 기자  g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