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들끓는 여론 앞에 등 떠밀려 고개 숙여‘논란’ 중심 박기영 과기혁본부장 “황우석 사태 반성”…사퇴는 거부

[시사브레이크 = 조필만 기자]

文대통령 “송구…공과 함께 봐달라”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황우석 사태’ 책임론으로 사퇴 요구를 받고 있는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차관급) 인선 논란을 두고 “인사 문제로 걱정을 끼쳐드려 국민께 송구스럽다”고 밝히면서도 “박 본부장의 공과를 함께 봐달라”고 요청, 사퇴 목소리를 일축했다. 이 때문에 인선 배경을 설명하지 않고 여론에 밀려 인선을 철회할 경우 국정동력 약화 등 향후 커질 정치적 부담 때문으로 풀이된다.

사퇴 압박을 받고 있는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10일 황우석 박사 사건에 연루된 데 대해 사과했지만 스스로 물러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박 본부장은 황우석 교수 사건 당시 과기보좌관이어서 그 사건에 무거운 책임이 있다”며 문 대통령의 사과를 전했다.

박 본부장은 황우석 박사가 노무현 정부로부터 파격적 지원을 받는 데 큰 역할을 했고, 황 박사의 사이언스 논문에 공동 저자로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박 대변인은 “참여정부에 비판적이었던 분들뿐 아니라 참여정부에 종사했던 분들도 실패의 경험에 대한 성찰을 함께할 수 있다면 새 정부에서 같이 일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정보기술(IT)·과학기술 분야의 국가경쟁력은 참여정부 시절이 가장 높았는데 이 점에서 박 본부장의 공도 있다”고 인선 배경을 설명했다.

이어 “박 본부장은 참여정부 때 과기부총리제와 과기혁신본부 신설 구상을 주도한 주역 중 한 명”이라면서 “그의 과가 적지 않지만 과기혁신본부장에 적임이라고 판단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박 본부장을 임명한 취지에 대해 널리 이해를 구하며, 이에 대한 과학기술계의 의견을 경청하겠다”고 말했다고 박 대변인이 전했다.

앞서 박 본부장은 과학기술계 정책간담회에서 “일할 기회를 주길 간청드린다”며 사퇴하지 않을 뜻을 분명히 했다.

박 본부장은 “황우석 박사 사태에 대해선 입이 열개라도 할 말이 없다. 사이언스 논문의 공동 저자로 들어간 것은 신중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면서 “제대로 사과하고 싶었지만 기회를 만들지 못하고 마음의 짐으로 안고 있었다”고 말했다.

황우석 사태 이후 11년 만에 여론에 밀려 뒤늦은 사과를 한 것이다.

하지만 여론이 급격히 악화되고 있어 박 본부장 사퇴는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대 자연대·의대 교수 등 30여명은 이날 박 본부장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서 초안을 만들어 서울대 교수 2000여명에게 서명 참여를 요청하는 이메일을 보냈다.

여권 분위기도 좋지 않다. 대다수 청와대 수석들은 박 본부장 임명에 대한 항의 전화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한 핵심 참모는 항의 전화를 받고 눈물까지 글썽였다고 한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도 비판이 커지고 있다. 손혜원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쯤 됐으면 본인이 알아서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민주당은 정의당을 포함한 야당의 반대 기류를 청와대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필만 기자  filmanjo@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