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종합
박기영 사퇴 요구, 차관급 인사엔 ‘이례적’

[시사브레이크 = 김수정 기자]  

시민단체부터 서울대 교수들까지

박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대한 사퇴 요구가 더 강하게 전개되고 있는 가운데, ‘차관급 인사’를 두고 현재와 같은 전방위적인 ‘사퇴 요구’는 상당히 이례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전국공동연구노동조합원들이 10일 과총 제4소회의실 앞에서 "박기영 본부장은 물러나라"며 시위를 벌이고 있다.

건강과대안, 건강사회를위한치과의사회, 노동건강연대, 녹색연합, 보건의료단체연합, 시민과학센터, 서울생명윤리포럼, 인도주의실천의사협의회, 참여연대, 참의료실현청년한의사회, 환경운동연합, 환경정의 등은 11일 공동성명서를 통해 “우선 황우석 사건이 한 과학자의 단순한 일탈행위가 아니라는 것을 분명히 인식해야 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그러면서 “황우석 사건은 정부가 과학계와 민사회의 소통을 제쳐두고 막무가내로 밀어붙인 잘못된 과학기술정책이 빚어낸 참사”라고 지적했다.

이들 단체들은 “당시 박기영 보좌관이 주도한 이런 잘못된 과학기술정책이야말로 개발독재의 유산이며 과학 적폐”라면서 “우리는 박기영 본부장의 임명을 즉각 철회할 것을 다시 한 번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또 다른 단체인 시민참여연구센터도 같은 날 성명서를 내놓으면서 “박기영 교수의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임명을 철회하라”라면서 “새로울 것 없는 정책 비전, 낡은 리더십을 걷어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시민참여연구센터 측은 “황우석 사태와 당시 박기영 보좌관은 다른 것도 아니고 연구윤리 문제를 일으켰다”라면서 “연구윤리에서 발목 잡힌 이가 다음 세대를 위한 과학기술 혁신을 책임지겠다고 하는 것을 어느 연구자들이 받아들일 수 있겠는가”라고 되물었다.

'황우석 사태'에 연루돼 논란에 휩싸인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임명자에 대해 서울대 교수 300여 명이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등 32명은 박 교수의 과학기술혁신본부장직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의해 300명이 넘는 교수들의 서명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성명서에서 “2005년 말 전대미문의 과학 사기 사건인 황우석 사태가 벌어졌을 때, 박 교수는 가장 큰 책임을 져야 할 직위에 있었다”라면서 “박 교수는 양심 없는 과학자이거나, 실력과 자격이 없는 자격자이거나 둘 중 하나”라고 규탄했다.

또 “황우석 사태의 어두운 그림자가 새 정부가 나아갈 길에 어른거려서는 곤란하다"며 "박 교수는 즉시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서 물러나야 한다”고 말했다.

성명서를 발의한 교수들은 오는 14일까지 추가 서명을 받아 기자회견을 할 계획이었지만, 성명서에 참여하는 교수가 크게 늘어나 중간발표를 하게 됐다고 밝혔다.

박 교수가 자진 사퇴하지 않을 경우, 교수들은 예정대로 14일 서울대에서 기자회견을 연다.

김수정 기자  sj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