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민주, MB 전방위 압박…홍준표 “盧죽음에 정치보복쇼”
  • 김영민 기자 / 송인석 기자
  • 승인 2017.09.29 14:39
  • 댓글 0

[시사브레이크 = 김영민 기자 / 송인석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29일 추석 연휴를 앞두고 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를 촉구하며 공세 수위를 높이고 있다. 적폐청산위원회에서 이명박 정부 당시 정치공작행위를 폭로한데 이어 최고위원회에서는 이 전 대통령의 수사 필요성을 강조하면서 연일 공세 드라이브를 강화하고 있다. 이에 대해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최근 여권에서 검찰을 앞세워 벌이고 있는 MB(이명박) 정부에 대한 수사는 노무현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 쇼’로 간주하고 즉각적인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 與, 추석연휴 앞두고 MB 공세 더욱 강화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정원 댓글조작 수사 등을 현 정권의 ‘퇴행적 시도’라고 주장한 데 대해 “전직 대통령의 비겁한 항변에 국민의 어안이 벙벙하다”고 맞받았다.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공세의 영역을 국정원 국내정치 개입 수사에서 비자금 의혹으로 확대하면서 이 전 대통령을 점점 압박하고 있는 민주당은 이날 최고위원회에서 다시 한 번 이 전 대통령을 총구를 돌렸다. 과거 보수정권에 대한 적폐청산 의지를 강하게 내비침과 동시에 여론의 지지를 유도하고 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에 참석해 이 전 대통령이 국정원 댓글조작 수사 등을 현 정권의 ‘퇴행적 시도’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퇴행으로 연명했던 전직 대통령의 비겁한 항변에 국민은 어안이 벙벙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청와대가 중심이 돼 전방위적으로 이뤄진 야당 사찰과 관권선거는 민주주의 국가라면 감히 상상조차 할 수 없는 일이고, 한마디로 MB는 사찰공화국에 이어 공작공화국임을 보여줬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추 대표는 “사법당국의 성역 없는 철저한 수사로 민주주의와 헌정질서가 어떻게 유린됐는지 실체를 낱낱이 밝혀서 재발되지 않도록 하는 기틀을 잡아야 한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우 원내대표도 수사 촉구를 강조하며 힘을 보탰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 전 대통령의 페이스북에 올라온 ‘퇴행적 시도’ 발언은 한마디로 적반하장”이라면서 “지금까지 드러난 사실만 보더라도 국기문란 행위에 대해 이 전 대통령은 책임이 자유로울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모르쇠로 일관할게 아니라 지금이라도 국민 앞에 죄상을 고백해야 한다”라면서 “이명박 정부 공작정치의 진상을 규명하는 것은 국민의 요구”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최근 여권에서 검찰을 앞세워 벌이고 있는 MB(이명박) 정부에 대한 수사는 노무현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 쇼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홍준표 “MB정부 수사, 정치보복 혈안…친북 좌파정권에 국민 불안”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29일 “최근 여권에서 검찰을 앞세워 벌이고 있는 MB(이명박) 정부에 대한 수사는 노무현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 쇼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홍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정부의 적폐청산과 관련해 “5년도 남지 않은 좌파정권이 앞서간 대한민국 70년을 모두 부정하고 나선 것”라면서 “앞서간 정권의 공과는 역사의 판단에 맡기고 대한민국의 미래를 열어가는 국민을 위한 정부는 될 수 없는 것인가”라고 반문했다.

홍 대표는 이어 “5000만 국민이 핵인질이 되어있는 엄중한 안보 상황에서 박근혜 정권에 이어 그 앞 정권에 대한 정치보복에만 여념이 없는 것은 참으로 추석연휴를 앞둔 국민들을 불안하게 한다”고 밝혔다.

이어 “5·18 재수사로 전·노(전두환·노태우) 부정, 박정희 기념우표 발행취소, 새마을 예산 대폭 축소로 박정희 부정, 건국절 논란으로 이승만 부정 등 앞서간 우파정권은 모두 부정하고 자신들의 좌파정권만 정당하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정치보복에 혈안이 된 친북 좌파정권에 나라를 맡긴 국민들은 정말로 불안한 나날을 보내고 있다”라면서 “추석연휴만이라도 편안하게 보낼 수 있도록 자중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한편 전날 이 전 대통령은 페이스북을 통해 국정원 댓글조작 수사 등과 관련해 “안보가 엄중하고 민생 경제가 어려워 살기 힘든 시기에 전전 정부를 둘러싸고 적폐청산이라는 미명 하에 일어나고 있는 사태”라면서 “이러한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할 것”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김영민 기자 / 송인석 기자  y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 / 송인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