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검찰 ‘댓글수사’, 윗선 규명에 속도

[시사브레이크 = 서태건 기자]  

윗선 수사 동시다발적 전개 예고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기관의 여론 조작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그간 확보한 증거 분석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연휴 직후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와 신병처리가 이어지는 등 윗선 규명에 속도를 내는 분위기다. 특히 이명박정부 당시 국가정보원과 국방부를 상대로 한 검찰의 동시 수사를 통해 국가기관이 자행한 여론조작 실체가 속속 밝혀지고 있다.

이명박정부 시절 국가기관의 여론 조작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그간 확보한 증거 분석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SBS 뉴스영상 갈무리)


9일 검찰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민병주 전 국정원 심리전단장을 재판에 넘긴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은 조만간 원세훈 전 원장을 추가 기소할 예정이다. 앞서 검찰은 민 전 단장을 기소하면서 원 전 원장의 추가 혐의에 대한 수사를 계속할 것이라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검찰은 원 전 원장을 이명박 전 대통령 시절 국정원에서 자행된 민간인 동원 ‘사이버외곽팀’ 댓글 활동의 책임자로 보고 있다. 민 전 단장과 공모해 사이버외곽팀을 운영, 친정부성향의 불법 선거 운동 및 정치관여 활동을 했다는 것이다.

원 전 원장은 국정원의 보수단체 지원을 통한 여론조작 의혹에서도 자유롭지 못하다. 검찰은 민 전 단장을 조사하는 과정에서 원 전 원장의 지시를 받고 추선희 전 대한민국어버이연합 사무총장을 만났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검찰은 ‘MB 국정원’이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을 상대로 벌인 여론조작과 관련한 증거들도 확보해 수사를 이어가고 있다.

검찰은 김 전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 취소 청원서 작성, 노 전 대통령 상대 비판 성명 발표 등 보수단체 활동 배후에 국정원이 자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이를 뒷받침하는 이메일 등 증거를 확보해 분석 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검찰은 국정원으로부터 넘겨받은 보수단체 지원 내역 관련 자료와 해당 단체의 활동 등을 비교·분석한 뒤 관련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 및 신병처리에 나설 예정이다.

이와 관련 검찰은 국정원과 공모해 관제 데모를 벌였다는 의심을 받고 있는 추 전 사무총장을 10일 오후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 추 전 사무총장은 이미 두 차례 소환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지난달 이태하 전 530심리전단장의 주거지를 압수수색하는 등 군(軍) 사이버사령부의 여론 조작 사건에 대한 수사도 한창이다. 검찰은 압수물 분석 내용을 토대로 지난달 15일 이 전 단장을 소환 조사해 유의미한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토대로 조만간 ‘윗선’에 대한 수사가 본격화 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검찰은 이미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군의 여론 조작 활동에 개입한 것으로 보고 그를 출국금지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태건 기자  teagun@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태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