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어금니 아빠’ 살인 현장검증…주민들 분노

[시사브레이크 = 김수정 기자] 

경찰이 11일 여중생 딸 친구를 살해하고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일명 ‘어금니 아빠’ 이모(35)씨에 대한 살인 현장검증이 진행됐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약 45분동안 이씨 딸 친구인 A(14)양이 살해당한 서울 중랑구 망우동 이씨의 자택에서 살인 현장 검증을 진행했다.

얇은 운동복 상의에 점퍼를 입은 이씨는 호송 차량에서 내린 뒤 ‘현장검증에 동의하는가’라는 중랑서 이진학 강력계장의 짧은 질문에 “네”라고 답했다. ‘왜 살인을 한 건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선 “죄송하다”고만 말한 뒤 자택에 들어갔다.

중학생 딸 친구 살해·시신 유기 사건의 피의자 '어금니 아빠' 이모 씨가 11일 오전 이씨가 거주했던 중랑구 망우동의 자택 앞에서 열린 현장 검증에서 시신을 담은 가방을 옮겨 차에 싣는 장면을 재연하고 있다.

이씨는 자택 내부에서 지난달 30일 딸 친구인 A양을 살해하던 상황을 마네킹을 대상으로 검증했다. 그는 A양을 죽인 뒤 자택에서 나와 사체 유기를 위해 시신을 담은 검정색 캐리어 가방을 차량에 싣는 과정까지 재연했다.

이씨가 고개를 푹 숙이고 차량에 탑승을 한 뒤, 현장검증은 종료됐다.

이씨가 자택에서 나오자 동네 주민들은 “발가벗겨 죽일 놈”, “천벌을 받을 사람” 등의 욕설을 쏟아냈다.

경찰은 이씨를 중랑서로 호송한 뒤 범행동기 등을 파악하기 위해 추가조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경찰 관계자는 “어제 밤과 오늘 새벽 사이에는 이씨와 이씨 딸에 대한 추가조사를 진행하지 않았다”라면서 “사체유기 장소인 강원도 영월과 시체를 담았던 트렁크 가방과 범행도구를 유기한 장소를 정밀 수색 중에 있다”고 전했다.

이어 “이씨가 범행 동기에 대해 일부 진술했으나 완전 신뢰할 수 있는 수준은 아니다”라면서 “추가 조사를 통해 범행 동기를 확실하게 파악해야 한다”고 말했다.

A양이 살해된 후 사체유기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된 이양은 현장검증 자리에 동행하지 않았다. 이양의 영장실질심사는 12일 서울북부지법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앞서 이씨는 지난 10일 오전 10시25분께부터 7시간25분 동안 경찰 조사를 받은 끝에 A양 살인 혐의를 인정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는 지난달 30일 이양에게 평소 안면이 있던 A양을 자택으로 데려오라고 강요했다. 이양은 “집에서 영화를 보자”고 A양을 전화로 유인한 뒤 수면제를 탄 드링크를 먹게 해 잠들게 했다.

이씨의 강요로 4시간정도 집을 나갔다 귀가한 이양은 아버지 이씨로부터 ‘내가 죽였다’는 취지의 말을 듣고 실제로 친구가 숨져있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양은 집에 돌아왔을 때 숨져있던 A양이 옷을 입고 있었다고 진술했다.

이후 이씨 부녀는 숨진 A양의 시신을 담은 검정색 캐리어가방을 차량에 싣고 강원도 영월의 한 야산에 버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씨는 경찰조사에서 자신의 살인 및 사체유기 혐의를 인정했지만 구체적인 범행 동기나 살해 방법 등에 대해선 진술을 회피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수정 기자  sj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