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추미애 “적폐청산이 정치보복…한국당의 정쟁만들기”

[시사브레이크 = 김영민 기자]

추미애 대표는 1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정감사를 앞두고 국민의 명령인 적폐청산을 정치보복으로 호도하는 자유한국당의 정쟁 만들기가 도를 넘고 있다”고 지적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1일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의 정치사찰 주장을 ‘정쟁 만들기’로 규정했다.

추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홍준표 대표가 수사당국이 범죄 수사 대상자 조사 과정에서 수행비서의 수차례 통화 내역이 알려진 것을 두고, 자신에 대한 정치 사찰이라는 어이없는 주장을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또 정부·여당의 적폐청산에 대한 정당성을 강조하면서 한국당의 정치보복 주장도 일축했다.

추 대표는 “한국당은 국정감사를 앞두고 적폐청산을 정치보복이라고 호도하면서 도를 넘고 있다”라면서 “한국당이 특별위원회를 통해 출범 5개월밖에 안된 문재인 정부의 신(新)적폐를 규명하겠다는 것도 어불성설”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국가 기관을 동원해 민주주의 질서를 유린한 이명박 전 대통령 책임과 수사 필요성 제기에 김대중·노무현 정부 수사를 주장하는 것은 전형적인 낡은 물타기”라면서 “한국당의 궁색한 정치보복 프레임으론 정의로운 대한민국 만들기를 바라는 국민 염원을 꺾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추 대표는 “한국당은 정쟁 만들기를 통한 적폐청산 무력화 시도를 중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영민 기자  y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