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트럼프 “핵이 北 체제 심각한 위협”국회연설 “힘을 통한 평화… 비핵화 시 더 나은 미래 제공”

[시사브레이크 = 안중열 기자]

미국 대통령 자격으로는 무려 24년 만에 한국 국회연설에 나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미국 대통령 자격으로는 무려 24년 만에 한국 국회연설에 나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8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무력도발에 대해 강력 경고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여의도 국회에서 한 연설에서 “한반도에 북한 독재체제 지도자에게 직접 전할 메시지가 있어서 왔다”라면서 “당신이 획득하는 무기는 당신을 안전하게 만드는 게 아니라 체제를 심각한 위협에 빠트린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핵과 미사일 도발과 관련한 어두운 길로 향하는 한 걸음, 한 걸음이 당신이 직면할 위협을 증가시킬 것”이라면서 “북한은 당신 할아버지(김일성 주석)가 그리던 낙원이 아니다. 그 누구도 가선 안 되는 지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하지만 당신이 지은 하나님과 인간에 대한 범죄에도 불구하고 우리는 나은 미래를 위한 길을 제공할 준비가 돼있다”라면서 “이것의 출발은 공격을 종식시키고 탄도미사일 개발을 중지하고 완전하고 검증 가능한 총체적인 비핵화”라고 주장했다.

북한의 핵과 미사일 도발을 비판하면서도 핵과 미사일 개발 중단 시 언제든 상호협력의 길이 있음을 내비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를 바라보면 눈부신 빛이 남쪽에 가득하고 뚫을 수 없는 어두움의 덩어리가 북쪽을 차지하고 있다”라면서 “우리는 빛과 번영의 평화의 미래를 원한다. 이 같은 우리가 밝은 길을 논의할 수 있는 준비가 된 경우는 북한 지도자들이 도발을 멈추고 핵 프로그램을 폐기하는 경우”라고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악한 체제는 한 가지는 맞게 보고 있다. 바로 한민족의 운명은 영광스럽다는 것”이라면서 “하지만 그 모습이 무엇인지에 대해서는 잘못 알고 있다. 한민족의 운명은 억압의 굴레 속에서 고통을 받는 것이 아니라 영광의 자유 속에서 번영하는 것”이라고도 말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한반도 주변에 미국 항공모함 3척과 핵잠수함을 전개한 사실을 공개한 뒤 미국을 시험하지 말라고 경고하기도 했다.

안중열 기자  jyahn@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중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