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민주당 “트럼프 연설, 한미동맹 위상 재확인”

[시사브레이크 = 김영민 기자]

“야당, 반대 위한 반대 아닌 국익 위한 협조 부탁”

강훈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은 8일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연설 직후 정론관 브리핑을 열고 “미국 대통령의 국회연설은 외교·안보 현안에 대한 초당적 협력의 중요성을 각인하는 자리였다”라면서 “굳건한 한미동맹 위상을 재확인했다”고 높게 평가했다.

더불어민주당은 8일 트럼프 대통령의 국회연설 직후 “굳건한 한미동맹 위상을 재확인했다”고 높게 평가했다.

강훈식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 브리핑에서 “미국 대통령의 국회연설은 외교·안보 현안에 대한 초당적 협력의 중요성을 각인하는 자리였다”며 이 같이 밝혔다.

강 원내대변인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한 공동대응, 항구적 평화체제 모색 등 문재인 정부의 한반도정책에 대한 지지를 다시 한 번 확인했다”라면서 “국회도 한미 양국 정상이 공유하고 있는, 한반도 비핵화와 대북정책에 힘을 실을 수 있도록 지혜를 모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트럼프 대통령의 방문기간 동안 보여준 국회의 품격이, 국민의 경제·안보 불안 해소를 위한 초당적 협력으로 이어지길 기대한다”라면서 “이제 불필요한 정치공세와 정쟁은 거두고, 오직 국익을 위한 협치 국회에 총의를 모야야 할 때이다. 생산적이고 건설적인 예산과 입법 국회가 될 수 있도록 야당의 협조를 당부한다”고 요구했다.

백혜련 대변인 역시 “문재인 대통령과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의 일관되고 일치된 합의는 그동안 야당의 주장과는 많은 부분이 배치되는 것으로 더 이상 야당은 발목잡기나 반대를 위한 반대가 아닌 국익을 위한 진정한 협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김영민 기자  y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