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복지
포항 지진…수능 일주일 뒤 23일로 연기김상곤 장관 “포항 고사장 15곳중 11곳 균열…수험생 안전 우려”

[시사브레이크 = 이아름 기자]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5일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연기를 발표하고 있다.

15일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지진으로 16일로 예정됐던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일주일 뒤인 23일로 연기됐다.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긴급 브리핑을 열고 “학생 안전이 가장 중요하다는 점과 시험 시행 공정성 및 형평성 등을 종합 고려해 수능 시험을 일주일 연기한 23일 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수능 연기 배경에 대해 김 부총리는 “지난해 경주 지진의 경우에도 지진이 발생한 다음날 46회의 여진이 발생한 점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교육부가 행정안전부에 포항 지역 수능 시험장 14곳과 예비시험장인 포항중앙고 등 15곳의 지진 피해 현황을 확인한 결과, 영일고와 세명고, 울진고, 영덕고 등 4곳을 제외한 11곳에서 균열과 기둥 금 감, 화장실 파손 등을 확인했다.

김 부총리는 “포항에서 규모 5.4 지진이 발생해 상당한 피해가 보고됐고 이후에도 지속해서 여진이 발생해 포항 지역 학생과 시민이 귀가하지 못하는 상황”이라면서 “행안부와 경북교육청이 포항 지역의 피해 상황을 파악한 결과 수능 연기를 건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2010년 수능 9월 모의평가가 태풍 곤파스로 2시간 연기된 적은 있으나 수능 시험이 자연재해로 갑작스럽게 연기된 건 수능이 시작된 1993년(1994학년도) 이후 이번이 첫 사례다.

수능 시험이 일주일 연기됨에 따라 대입 전형 일정 조정도 불가피해졌다.

우선 교육부는 기존에 차관이 맡았던 ‘수능시험 비상 운영 대책본부’ 반장을 부총리로 격상해 대책회의에 들어갔다.

김 부총리는 “수능 시행 연기에 따른 종합적인 대책을 조속히 수립·시행할 계획”이라면서 “특히 집중적인 시험장 학교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피해 학교 외 대체시험장을 확보해 학생 이동계획 등을 수립하여 추진하겠다”고 향후 계획을 밝혔다.

아울러 “대학 및 대교협과의 협의를 거쳐 대입 전형 일정을 조정하고 대입 전형이 차질 없이 진행되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덧붙였다.

애초 12월6일로 예정됐던 수능 성적 통지일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으나 다소 늦춰질 전망이다.

이아름 기자  allang20@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