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보건·의료
건강검진자 10명 중 6명은 ‘비정상’

[시사브레이크 = 김수정 기자]  

건보공단, ‘2016년 건강검진통계연보’

작년 수검률 77.7% 5년간 5.1%p 상승

남성 40%는 흡연자

정상판정 감소…고령화 원인 큰 듯

자료= 통계청

건강검진을 받은 국민 10명 가운데 6명은 질환이 있거나 의심되는 것으로 나타난 가운데, 남성 10명 가운데 4명은 흡연자인 것으로 조사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 21일 발표한 ‘2016년 건강검진통계연보’에 따르면 지난해 일반 건강검진 수검률은 77.7%을 기록해 2011년 72.6% 보다 5.1%포인트 증가했다.

동기간 암 검진 수검률은 50.1%에서 49.2%로 소폭 줄었다. 또 생애전환기건강진단은 79.3%, 영유아 건강검진은 71.9%의 수검률을 나타냈다.

지난해 일반건강검진에서 ‘정상’으로 종합판정을 받은 비율은 42%인 반면, 질환 의심은 37.2%, 유질환자는 20.8%였다.

동기간 암 검진 수검률은 47.8%에서 48.3%로 소폭 상승했다. 또 생애전환기건강진단은 77.1%, 영유아 건강검진은 69.5%의 수검률을 나타냈다.

자료= 통계청

이 같은 추세는 급속한 고령화와도 연관된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로 20대 이하에선 '정상' 판정 비율이 75%에 달했지만 70대 이상에선 '유질환자'가 57%를 차지했다.

또 최근 5년간 흡연율은 전반적으로 감소추세였으나 지난해 소폭 상승했고 비만율은 꾸준히 증가했다.

지난해 건강검진 대상자 가운데 비만율은 34.9%로 20111년의 32.6%에서 소폭 상승했다. 이는 서구화된 식생활 습관도 국민 건강에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특히 남성 비만율은 45.3%를 기록했고 30~40대 연령층의 경우엔 45.3%나 됐다. 반면 여성 비만율은 60~70대에서 38.9%로 가장 높았지만 전체 연령대에선 27.6%였다.

전체 흡연율은 22.1%로 이중 남성은 38.4%, 여성은 3.4%였다. 40대 남성 흡연율은 46.5%를 기록했다.

공단 관계자는 “담뱃값 인상과 정부의 금연치료사업 도입 등으로 흡연율은 감소했지만, 고열량 위주의 식생활 습관으로 비만율은 꾸준히 높아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수정 기자  sj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