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날씨
수능일 곳곳 눈 또는 비…수험생 안전 유의보

[시사브레이크 = 정흥식 기자]  

서울 -3도·인천 -2도·수원 -4도·포항 3도

24일 서울·경기북부 1~5㎝ 적설 예상

기상청은 이날 비나 눈이 그친 후 수능일인 23일부터 북서쪽에서 차가운 공기가 밀려와 입시 추위가 찾아올 것으로 예보했다.

2018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이 치러지는 23일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눈발이 내린다.

22일 기상청에 따르면, 수능 당일 서해안을 시작으로 낮까지 중부지방(강원 영동 제외)과 전라 내륙, 경북 서부 내륙에 비 또는 눈이 내리겠다.

이날 오전 서울과 경기도에는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고 서해안은 눈이 쌓일 것으로 예측된다. 내린 눈이 얼어붙어 길이 미끄러울 수 있어 교통안전에 주의가 요구된다.

예상 적설량은 서울, 경기도, 강원 영서, 충청도, 경북 서부 내륙, 울릉도·독도, 서해 5도 1㎝ 내외다.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3도, 인천 -2도, 수원 -4도, 춘천 -5도, 강릉 0도, 청주 -2도, 대전 -2도, 전주 -1도, 광주 2도, 포항 3도 등으로 예보됐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

24일은 북서쪽에서 다가오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새벽에는 경기 서해안과 충청도, 전북을 중심으로 눈이 내리기 시작해 아침에는 그 밖의 중부 지방과 일부 경상 내륙으로 확대되겠다. 밤에는 대부분 그칠 전망이다.

약 5㎞ 상공의 -30도 이하의 찬 공기가 남하하고 서해상으로부터 수증기를 공급받아 눈구름이 발달하면서 중부지방에는 많은 눈이 내리는 곳도 있겠다. 이날 오전 기온이 영하권에 머무르면서 내리는 눈이 그대로 쌓일 가능성도 크다.

예상 적설량은 경기 남부, 강원 영서, 충청 북부, 울릉도·독도 3~8㎝이다. 그 밖의 중부(강원 동해안 제외), 전라도, 경북 내륙, 경남 북서 내륙, 서해5도는 1~5㎝다.

25일 오후부터 26일에는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의 영향으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강원 산지 비 또는 눈)가 올 것으로 예상된다.

해상의 경우 23일 강한 바람과 함께 물결이 높게 일겠다. 24일 서해상과 남해상은 점차 물결이 낮아지겠으나 26일 차차 바람이 강해지고 물결이 다시 높게 일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26일까지 일본 북동쪽 부근에 발달한 상층 고기압이 정체하면서 우리나라 부근으로 한기를 동반한 기압골이 자주 통과함에 따라 잦은 날씨 변화가 예상된다”라면서 “특히 내일은 전국적으로 수능이 실시되는 만큼 수험생들의 각별한 안전이 요구된다”고 전했다.

정흥식 기자  heungsik@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흥식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