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제
北, 미사일 도발로 전략적 목표 ‘핵 보유국’ 재확인

[시사브레이크 = 김광민 기자]  

북한, 새벽 ICBM급 도발 감행

정상각도로 쐈다면 1만km 비행

美 타격 가능…실거리 발사 사전점검

북한이 29일 발사한 미사일은 정상 각도로 발사했을 경우 사거리가 최소 1만㎞로 추정된다. 만약 추정치가 맞는다면 미국 전역을 대상으로 한 북한의 미사일 타격이 가능해진다. 전문가들은 북한이 핵 보유국이라는 전략적 목표를 재확인시켜준 것으로, 기술력에 대한 자신감을 표출함으로써 존재감을 과시하려는 의도가 엿보인다고 분석하고 있다.

북한이 29일 새벽 평안남도 평성 일대에서 동쪽으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으로 추정되는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북한이 고도 약 4500㎞, 예상 비행거리 약 960㎞ 장거리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밝혔다.

고도와 비행거리로 추정했을 때, 이날 북한이 발사한 장거리 탄도미사일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일 가능성이 높다. 지난 7월28일 발사한 ‘화성-14형’은 최대고도 3724.9㎞, 비행거리 998㎞로, 이번에 발사한 장거리 탄도미사일의 고도가 약 800㎞ 정도 더 높다.

권용수 전 국방대학교 교수는 이번 미사일과 관련, “북한이 핵탄두를 어느 정도 소형화에 성공했다고 가정했을 때, 1만㎞ 이상 비행했다고 추정할 수 있다”라면서 “보수적으로 보면 7000~8000㎞ 비행했다고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이어 “이번 미사일은 ICBM급 화성-14형으로 보인다”고 부연했다.

신인균 자주국방네트워크 대표도 “정상 각도로 발사했을 때 사거리는 1만㎞ 이상으로 추정된다”라면서 “고도 4500㎞ 높이에서 올라가서 진입할 경우 마찰되는 강도는 강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 대표는 이어 “1만1000㎞ 이상의 능력을 가지면 북한에서 미국 전역의 타격이 가능하다”라면서 “4500㎞ 고도에 도달했으면 출력을 고려했을 때, 사거리 1만2000㎞까지 도달이 가능할 것으로 추정한다”고 분석했다.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 배경에 대한 관심도 주목된다.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는 “큰 틀에서 북한이 핵 보유국이 전략적 목표라는 것을 재확인 시켜준 것”이라면서 “75일 만에 다시 재개했다는 것은 기술력에 대해서 자신감을 가졌고 그것을 통해서 자신의 존재감을 과시하려는 전략적 의도가 담겨 있다”고 이날 북한의 미사일 발사 배경을 설명했다.

김동엽 경남대 극동문제연구소 교수는 “태평양 실거리 발사를 위한 기술 확인 또는 사전점검 차원일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라면서 “기술적으로 부족한 대기권 재진입 등을 확인하는 차원에서 실시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미국과 일본도 ICBM급 미사일로 추정하고 있다. 롭 매닝 미 국방부 대변인은 초기 평가 결과 북한이 발사한 미사일이 ICBM으로 보인다며, 미사일은 발사 지점에서 약 1000㎞를 날아 동해상에 떨어졌다고 말했다고 AP통신은 보도했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은 북한이 대륙간탄도미사일 1기를 발사했으며 이는 일본의 배타적 경제수역 안에 떨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미일 3국은 현재 미사일 세부제원에 대해 상세한 분석을 진행 중이다.

한편 이날 미사일 발사와 관련, 북한이 ICBM 완성의 핵심기술로 꼽히는 대기권 재진입 등에 대해 어떤 내용을 주장할지에 대해 귀추가 주목된다.

김광민 기자  g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