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외교
산케이, 중국의 文대통령 푸대접 논란 집중 보도

[시사브레이크 = 김광민 기자]  

“文대통령, 중국서 두테르테보다 홀대 받아”

15일 문재인 대통령이 중국에서 홀대받았고, 일본 등 제국주의 침략을 받은 양국의 아픈 과거 역사에 동질감을 표현하는 등 자국(일본)에 대한 외교적 결례를 범했다는 일본 언론의 보도가 나왔다.

강경 우익 성향의 산케이신문의 이날 베이징(北京)발 기사에 따르면, 문 대통령이 중국에서 푸대접을 받고 있다.

산케이는 한국 언론을 인용해 “지난 13일 베이징 서우두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을 마중을 나온 인사가 쿵쉬안유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였다”라면서 “작년 가을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방중 때에는 왕이 외교부장이 마중하러 나갔다”라며 필리핀대통령보다도 푸대접을 받았다고 지적했다.

또 “문 대통령이 베이징 서우두 공항에 도착했을 당시 노영민 주중 한국대사도 나가지 않았다”라면서, “노 대사가 난징에서 열린 일제국주의의 ‘난징대학살’ 80주년 추모식에 참석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실제로 노 대사는 문 대통령의 지시로 공항 영접을 하지 않고 난징대학살 추모식 행사에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산케이는 “자국(한국) 대통령보다도 중국 행사를 우선한 게 ‘문 대통령의 지시’라고 하지만, 한국 측의 딜레마는 그것만이 아니었다”고 비꼬았다.

산케이는 문 대통령이 일본 등 제국주의 침략을 받은 양국의 아픈 과거 역사에 동질감을 표현한 부분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이 신문은 베이징 도착 직후 한 호텔에서 열린 교민 간담회에 참석해 “오늘은 난징대학살 80주년 추모일이다. 한국인들은 중국인들이 격은 이 고통스러운 사건에 깊은 동질감을 갖고 있다”라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익명의 중국과 한국 관계자들이 ‘일본에 대한 실례가 아니냐’는 우려가 있었지만 중국을 더 배려해 발언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 신문은 “한국이 중국에 이렇게까지 신경을 쓰는 것은 방중을 성공시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배치 문제로 악화된 한중 관계의 회복을 희망사항을 전달한 것 아닌가”라고 분석했다.

산케이는 이어 “문 대통령을 맞이한 중국 측의 사정은 다르다”라면서 “문 대통령은 ‘사드 문제는 일단락 지어졌다’라고 해석하지만, 중국은 문 대통령의 방중을 ‘한미일의 협력을 군사동맹으로 발전시키지 않을 것’이라는 약속을 한국이 지키도록 못을 박는 기회로 삼았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산케이는 문 대통령을 후대할 필요가 없는 중국이 한국이 추진했던 리커창 중국 총리와 문 대통령의 오찬을 결국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김광민 기자  g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