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외교
靑 “시진핑 사드 발언, 시그널 좋다…홀대론 사실 아냐”

[시사브레이크 = 김광민 기자]  

“확대회담 아닌 소규모회담서 살짝 언급”

“왕이 부장 文대통령에 결례? 친근감 표시”

청와대는 15일 국빈 방중 중인 문재인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지난 14일 ‘베이징 정상회담’에서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에 대한 시 주석의 언급과 관련, “양국 관계가 새로운 출발로 가는 좋은 신호가 아니겠느냐”라며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그러면서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는 문 대통령에 대한 ‘중국의 홀대론’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나섰다.

14일 공식 환영식이 열린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의 북대청에서 중국 왕이 외교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팔을 툭 건드리고 있다.

앞서 시 주석은 문 대통령과 확대 정상회담에서 사드 문제를 두고 “모두 아는 이유”라고 에둘러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뒤, 소규모 정상회담에서 중국 측 입장을 재천명하면서도 “한국이 적절히 처리하길 바란다”라며 우리 정부를 압박한 바 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취재진에게 “사드 문제만 좁혀서 보면 APEC(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에서 보다 시 주석의 발언 횟수나 강도가 줄거나 낮으면 좋은 시그널이 아니겠느냐고 했는데, 그런 정도가 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확대정상회담에서 시 주석은 사드 용어를 사용 안 하고 '우리 모두가 아는 사실'로 표현했다. 사드라는 용어도 소인수정상회담에서 살짝 언급하는 식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전체적으로 정상회담 시간도 예정보다 1시간 정도 길게 잡혀서 대화가 이뤄진 것은 양 정상이 신뢰를 회복하기에 충분한 시간이었고, 양국이 함께 그렇게 노력하고 있는 게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혼밥’ 논란과 관련해선 “인도네시아에서 시장에 갔듯이 14일 오전에 중국 서민들이 가는 식당에서 아침식사를 한 것은 우리가 적극 기획한 일정”이라면서 “문 대통령이 중국 국민 속으로 다가가는 인상을 남기는 것도 중요해 기획한 것”이라고 반박했다.

‘외교 결례’ 논란이 제기되는 데 대해서도 ‘사실무근’임을 밝혔다.

왕이 중국 외교장관이 문 대통령과 악수할 때 팔 윗부분을 두드린 것을 두고 “왕이 부장이 손을 올린 것은 대통령이 먼저 친근함을 표현하니 왕이 부장도 당연히 그렇게 할 수 있는 것"이라며 "굳이 외교 결례라고 보기보단 그만큼 친근하다는 쪽으로 봐줬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이어 "정상회담을 1시간(이나) 확대해서 하는 경우는 저는 처음 봤다"고 재차 상기시키면서 "그것이 결과적으로 시 주석이 문 대통령과 한국 관계를 얼마나 중요시 생각하는가 하는 인식을 표현했다고 본다. 그런 상황에서 홀대론에는 동의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이 관계자는 “중국의 홀대론을 걱정하는데 결과적으로 회담의 내용 등으로 평가해 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강경 우익 성향의 산케이신문의 이날 베이징(北京)발 기사를 통해 “지난 13일 베이징 서우두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을 마중을 나온 인사가 쿵쉬안유 중국 외교부 부장조리(차관보)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였다”라면서 “작년 가을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방중 때에는 왕이 외교부장이 마중하러 나갔다”라며 문 대통령이 푸대접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김광민 기자  g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