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외교
[中경호원 집단 기자폭행] 강경화, 유감 표명·책임자 문책 요구…왕이, “심각성 공감”

[시사브레이크 = 김광민 기자]  

추후 중국 측 입장 표명에 주목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4일(현지시간) 왕이 중국 외교부 부장에게 중국 경호인력이 한국 기자들을 폭행한 사건에 대해 유감 표명과 함께 재발방지와 책임자 문책을 요구한 가운데, 왕이 부장이 사태의 심각성에 공감을 표했다. 그러나 유감 표명이 빠져 진정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따라 추후 중국 측이 어떤 반응을 내놓을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4일(현지시간) 왕이 중국 외교부 부장에게 중국 경호인력이 한국 기자들을 폭행한 사건에 대해 유감 표명과 함께 재발방지와 책임자 문책을 요구했다.

청와대 측은 이날 출입기자단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강 장관이 한중 정상회담 자리에서 왕이 부장을 향해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일정을 취재하던 한국 사진기자들이 중국 측 경호원들에게 폭행당한 사건과 관련, 이 같이 요구했다.

또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문재인 대통령 지시로 폭행을 당해 입원해 있는 기자를 병문안했다.

정 실장은 해당 병원에 있던 중국 공안 담당자에게 ‘철저한 수사와 책임자 처벌’을 당부했다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중국 왕이 외교부 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일정을 취재하던 한국 사진기자들이 중국 측 경호원들에게 폭행당한 사건과 관련, 14일(현지시간) “사건의 심각성에 공감을 표했다”고 외교부가 전했다.

이에 대해 부장은 “사건의 심각성에 공감을 표했다”고 외교부 당국자가 전했다.

이 당국자는 ‘중국 측이 이번 사건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했느냐’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해 “중국 측에 유감 표명이나 피해자에 대한 위로 등의 메시지가 빨리 나와야 한다고 얘기했다”라면서 “조사가 일단락되면 중국 측에서 입장 표명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답했다.

그는 이어 강 장관이 왕이 부장에게 “책임자 처벌, 철저한 수사, 재발 방지 등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한편, 이날 오전 발생한 ‘기자폭행’ 사건은 중국 경호원들이 문재인 대통령을 근접 취재하려는 한국 기자들을 제지하던 중 발생했다. 당시 10여명이 넘는 중국 경호 인력은 한국 기자 한명을 힘으로 눌러 쓰러트리고, 또 다른 기자를 집단 구타해 논란이 됐다.

김광민 기자  g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