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국민-바른, 통합 교섭창구 확정…통합 속도낸다

[시사브레이크 = 안중열 기자]  

2일 오후 사전회의…3일 협의체 공식 출범
통합 방식·시기 최우선 안건 낼 듯
1월말 각 당 제각기 전당대회 유력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3일 '통합추진협의체'를 공식 출범시키고 통합 드라이브에 가속페달을 밟을 전망이다.

앞서 바른정당이 이미 오신환·정운천 의원을 교섭창구로 지정한 데 이어 전당원투표 이후 국민의당이 2일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를 위한 2+2 교섭창구를 이언주·이태규 의원으로 최종 확정했다.

2+2 교섭창구 구성원들은 이날 오후 사전회의를 열고 공식 회의 의제를 조율한 뒤 오는 3일 공식 출범식을 가진다. 사전회의에선 통합 관련 실무지원팀 구성을 비롯해 협상 우선순위 등을 조율한다.

양 측은 일단 통합의 방식과 시기를 협상 최우선순위로 올릴 것으로 보인다. 현재로선 양 당 통합 방식으로 과거 민주당-새정치연합 합당 모델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각 당에서 일부씩 창당발기인을 내세워 신당 창당을 진행하고, 양 당이 각자 의결을 통해 통합신당에 합류하는 것이다. 

아울러 2+2 교섭창구에선 통합 의결을 위한 각 당 전당대회 시기도 조율하게 된다. 지금으로선 양 당이 1월 말까지 각각 전당대회를 개최해 통합을 의결하고 수임기구에 이후 절차를 위임하는 방식이 유력하다.

이 밖에도 통합신당의 당명과 지도체제, 강령 등이 교섭창구를 통해 조율될 예정이다. 대략적인 조율이 마무리되면 안철수·유승민 대표가 이를 반영해 공동 통합선언문을 작성, 2월 초중순께 공동으로 통합 선언을 한다는 게 대략적인 시나리오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2월 초중순까지 통합 절차를 마무리해 설 밥상에 통합신당을 올리는 게 목표"라고 전했다.

안중열 기자  jyahn@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중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