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한반도
靑 "남북회담, 평창올림픽 외 다른 의제 판단 자제해달라"

[시사브레이크 = 김광민 기자]  

"올림픽 매듭져야 관계개선 대화"
"이산상봉 등 우리측 제안 국한해 논의"

청와대 전경 (시사브레이크 DB)

청와대는 5일 남북한이 '고위급 남북당국자 회담' 제의를 수락하면서 남북관계 개선 전반을 위한 의제들이 오를 가능성이 제기되는 상황에 대한 섣부른 추측들을 경계했다. 평창동계올림픽의 최우선 의제라는 입장을 재학인한 셈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전 춘추관에서 기자들에게 "회담의 우선순위는 평창동계올림픽에 북한이 참가하는 것"이라면서 "나머지 부분의 대화에 대한 여지는 열려있다고 보지만 그것이 어떻게 진행될지는 아직 판단하기가 이르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그래서 일단 동계올림픽 참가 문제가 마무리되고, 매듭지어져야 그 다음에 남북관계 개선과 관련된 논의들이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개성공단 재개와 관련된 논의 가능성가 관련해선 "그 문제는 너무 많이 나간 것 같다"라면서 "이산가족 상봉과 군사회담 제의 등 이전에 우리가 제안했던 부분에 국한해서 논의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부연했다.

또 "그런 부분들이 실제로 논의가 되서 의제로 오를 수 있을지는 지금으로서는 아직 장담하기 어렵다"라며 확산되고 있는 예측들에 대한 조심스런 입장을 표명했다.

한·미 연합군사훈련 정확한 시기와 관련해 "그 문제에 대해서는 추후 논의가 있을 것"이라면서 "양국 군 사이에서 논의 중인 일정한 스케줄은 분명히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설 명절 때 이산가족 상봉 추진 가능성에 대해선 "만나서 얘기해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면서 "현실적으로 준비해야 할 것들이 여러가지 많이 있을 것"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아울러 "이산가족상봉이 중단된지가 꽤 됐기 때문에 점검해야 할 부분 있을 것이고, 실무적으로 상봉단과 추진단 등을 꾸리는 것도 시간이 걸릴 것"이라면서 "그렇기 때문에 그런 것들이 이번 남북간 대화내용에서 합의까지 이를 수 있느냐, 없느냐는 단정할 수 없어서 조심스럽다"고 거듭 경계했다.

김광민 기자  g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