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한반도
北, 9일 고위급회담 수락…주요 의제는 평창판문점 채널 통해 조명균 통일부 장관에 전통문…"실무는 문서교환 협의"

[시사브레이크 = 김광민 기자]  

오전 10시16분 판문점 채널 '전통문' 통보 
문서교환 방식 등 '회담' 관련 협의하기로 

북한이 5일 정부의 고위급 남북당국회담 제의를 수락했다. 북측은 이날 오전 10시16분께 판문점 채널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담은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 명의의 전통문을 조명균 통일부 장관 앞으로 보냈다. 조평통의 카운터파트가 통일부 장관이라는 북측 입장이 담긴 것으로 풀이된다. 

통일부는 이날 "북측은 우리 측이 제의한 1월9일 판문점 평화의집 회담 제안을 수락했다"고 밝혔다. 

북측은 또한 전통문을 통해 고위급 회담에서 '평창 올림픽 참가를 비롯한 남북관계 개선 문제'를 의제로 논의하자고 통보해왔으며, 회담 개최 관련 실무적인 문제들은 문서교환 방식을 통해 협의하기로 했다고 통일부는 밝혔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회담 대표단 구성 등의 후속절차는 연락사무소 채널을 통해 협의가 이루어질 것"이라면서 "회담 개최에 앞선 남북 간 실무접촉은 별도로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또한 의제와 관련해 "평창올림픽 참가 문제를 비롯한 남북 간 주요 관심 사안에 대해 논의할 수 있다고 2일 제의를 한 것이고, 북측이 거기에 호응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번 고위급회담에서 남북관계 전반에 관한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는 대목이다. 

북측이 이날 고위급회담 제의를 수락함에 따라 오는 9일까지 남북 간 판문점채널은 주말과 휴일에도 가동될 전망이다. 

백 대변인은 "상황이 있었을 때는 남북 간 협의를 통해 주말에도 연락채널을 가동했다"라면서 "이번에도 시간이 없는 관계로 주말에도 연락채널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북한 평창 대표단에 재정적 지원을 하는 것이 제재에 반한다는 주장도 제기되고 있다.

이에 대해 백 대변인은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 관련해 국제사회에서 대북제재 위반 등의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한다는 것이 정부의 기본 입장"이라며 "그런 차원에서 준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미국의 제재 대상에 포함된 북한 고위급 인사의 방문 가능성에 관해서도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검토하겠다"고 부연했다.

김광민 기자  g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