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외교
文대통령-시진핑, "한반도 평화정착 양국 소통·협력 강화하자"

[시사브레이크 = 김광민 기자]  

시진핑 "남북관계 개선 성과 환영…한국 정부 노력 지지"
평창올림픽 폐막식 참석 요청에 대해 시진핑 확답 안해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취임 두 번째 정상통화를 갖고 남북 고위급회담을 계기로 한 남북관계 개선 성과와 남북대화 후속 대책, 평창동계올림픽 등을 논의했다. 시진핑 주석은 평창올림픽 폐막식 참석해 달라는 문 대통령의 요청에 확답을 하진 않았지만, 남한의 남북관계 개선 노력과 성과을 높게 평가했다. 특히 두 정상은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양국 간 소통 및 협력 강화에 공감대를 형성했다.

문재인(왼쪽) 대통령과 시진핑 국가주석.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30분부터 30분간 시 주석과 정상통화를 하며 양국관계 발전, 남북 고위급회담, 평창올림픽 등 상호 관심사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고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일 열린 남북고위급회담 결과를 상세히 설명하고, 남북회담 개최에 중국 정부의 지원과 지지가 있었음에 감사 메시지를 전했다.

시진핑 주석은 "남북 고위급회담을 통한 남북 관계개선의 성과를 환영한다"라면서 "이를 위한 문 대통령과 한국 정부의 노력을 적극 지지한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이번 남북대화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넘어, 북핵 문제의 평화적 해결과 한반도의 평화 정착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한중간 전략적 소통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자"고 약속했다. 

시 주석은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비핵화가 같이 가야한다는 문 대통령의 입장을 적극 지지한다"고도 전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시 주석에게 "평창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해달라"고 요청했다. 시 주석은 이에 확답은 하지 않고 "양국간 긴밀한 협력을 통해 폐막식에서 올림픽 행사의 성공적 인수 인계가 잘 이뤄지도록 노력하자"고 표현했다.

두 정상은 문 대통령의 지난해 12월 국빈 중국 방문이 성공적으로 이뤄졌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윤영찬 수석은 "두 정상은 문 대통령의 방중 이후 양국 정부의 노력으로 양국 간 교류협력 활성화의 효과를 양국 국민들이 체감하기 시작하고 있는데 대해 만족감을 표시했다"고 밝혔다.

한편 한중 정상통화는 지난해 12월 문 대통령의 방중기간 중 합의했던 정상간 핫라인 구축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5월11일 문 대통령의 취임을 기해 이뤄진 정상 통화 이후로는 두 번째다.

김광민 기자  g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