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한반도
北예술단, 내달 8일 강릉 공연…11일엔 서울

[시사브레이크 = 김광민 기자]

경의선 육로 통해 왕복하기로
女아이스하키 선수단 15명 25일 파견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북측 예술단 공연 일정과 장소 등에 대한 협의가 마무리됐다. 

23일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23일 오후 판문점 채널을 통해 다음달 8일은 강릉아트센터에서, 11일은 서울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예술단 공연을 진행하고자 한다는 내용의 통지문을 보냈다. 

북측은 또 예술단은 다음달 6일 서해 경의선 육로로 내려왔다가 같은달 12일 같은 방법으로 귀환하겠다는 의사도 표명했다. 

앞서 남북은 지난 15일 오케스트라 80명에 노래와 춤, 무대기술자 등으로 꾸려질 예정인 예술단 파견 실무접촉에서 북측이 140여명 규모의 삼지연관현악단을 평창 올림픽 기간에 파견하기로 합의하고 후속 협의를 진행했다.

예술단 단장은 현송월 모란봉악단 단장이 맡을 전망이다. 현 단장은 지난 실무접촉에 '관현악단 단장' 자격으로 참가한 데 이어, 지난 21~22일에는 사전점검단을 이끌고 내려와 강릉과 서울의 공연장을 직접 점검했다. 

남북은 예술단 파견 실무접촉 단계 때부터 공연에 논란이 될 만한 정치적 요소가 들어가서는 안 된다는 공감대를 형성했다. 이에 삼지연관현악단은 민요와 명곡 중심으로 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북측은 오는 25일 평창 올림픽 시설 점검 선발대를 파견할 때 여자아이스하키 선수단도 함께 파견하겠다고 통지했다. 감독 1명, 선수 12명, 지원 2명 등 모두 15명이다. 이들은 곧바로 여자아이스하키 대표팀에 합류해 단일팀 합동훈련을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남북은 이날 오후 8시50분께 판문점 채널 마감통화를 했다.

김광민 기자  g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