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북한·한반도
文대통령 "마음 모아 난관 극복하자"

[시사브레이크 = 김광민 기자]

北예술단 공연 관람후 환담
김여정 "꼭 평양 오시라"
北 대표단 일정마감 귀환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일 오후 서울 국립중앙극장 해오름극장에서 열린 북한 삼지연 관현악단 공연에서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의 설명을 듣던 중 잠시 눈을 감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 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다시 북한 평양으로 돌아갈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북측 고위급 대표단에게 "마음과 마음을 모아 난관을 이겨 나가자"고 제안했다.

이에 김여정 부부장은 문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에게 "늘 건강하시라, 문 대통령과 꼭 평양을 찾아오시라"고 거듭 초청 의사를 밝힌 데 대한 화답이다.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저녁 서울 국립극장 해오름극장에서 북측 고위급 대표단과 삼지연관현악단 등 북한 예술단 공연을 함께 관람하고 이같은 대화를 나눴다.

오후 7시에 시작되는 공연에 앞서 문 대통령은 북측 대표단과 환담했다. 김영남 위원장과 김여정 부부장이 먼저 도착한 뒤 문 대통령 내외가 도착했다. 

김 위원장은 "대통령이 바쁘고 전반적인 대사를 보살펴야 하는데도 귀중한 시간을 내주셔서 기쁘고 인상적이다"라고 인사했고, 문 대통령은 "삼지연관현악단의 지난 8) 강릉 공연도 감동적이었지만 서울 공연은 관객도 많고 시설도 더 좋다"고 답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대통령과 함께 의견을 교환하고 자주 상봉할 수 있는 계기와 기회를 마련했으니 다시 만날 희망을 안고 돌아간다"고 하자 문 대통령은 "우리 만난 게 소중하다. 이 만남의 불씨를 키워 횃불이 될 수 있도록 남북이 협력하자"고 강조했다. 

공연 관람에서 문 대통령 오른쪽엔 김여정 부부장과 김영남 위원장이 앉았고, 문 대통령 왼쪽으로는 김 여사가 자리했다. 뒷줄에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과 주영훈 대통령경호처장이 앉았다.

공연이 시작된 뒤 첫 곡으로는 어김 없이 '반갑습니다'가 나왔다. 이후 공연이 이어지면서 노래 없이 '아리랑' '모차르트 교향곡 40번' '가극극장의 유령'(오페라의 유령) '흑인령감 죠' '윌헬름텔 서곡' '빛나는 조국' 등 관현악 연주가 흐를 때 김 위원장은 손수건으로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마지막 무대에서는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나섰다. 현 단장은 "뜻깊은 공연장이 바뀌지 말고 통일의 노래가 울렸으면 하는 마음"이라며 "우리 온 민족이 지켜보는 자리에서 화해와 단합의 작은 목소리로 노래를 부르려 나왔다"고 말했다.

현 단장은 이어 "평양에서도 다 들리게 큰 박수를 부탁드린다"고 말한 뒤 '백두와 한라는 내 조국'이란 곡을 독창했다.

공연히 끝나자 문 대통령 내외와 김영남 위원장, 김여정 부부장 등은 퇴장에 앞서 2층 객석에서 무대 쪽으로 손을 흔들었고, 관객들은 박수로 화답했다. 

김광민 기자  g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