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자동차
한국GM, 군산공장 5월말까지 폐쇄키로3년간 가동률 20%… 직원 2000명 구조조정 예상 지역사회 후폭풍

[시사브레이크 = 정민수 기자]  

제네럴모터스(GM)가 13일 한국GM 군산 공장을 5월 말까지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한국GM은 오는 5월말까지 군산공장의 차량생산을 중단하고 공장을 폐쇄하기로 결정하면서, 지역 사회에 거센 후폭풍이 예상된다.

한국GM은 13일 이같은 내용의 사업구조조정 계획을 발표했다. 

한국GM은 군산공장 직원 약 2000명(계약직 포함)의 구조조정 절차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GM측은 그동안 우리 정부에 자금지원을 요청해 오다가 전날 구두로 구조조정 계획을 전격 통보했으며, 노조측과는 아무런 협의 없이 이날 돌연 발표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산공장은 쉐보레 크루즈, 올란도 등을 생산하며 최근 3년간 가동률이 약 20%로 떨어졌다.

한국GM은 "가동률이 계속 떨어져 지속적인 공장 운영이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토로했다.
 
카허 카젬 한국GM 사장은 "이번 조치는 한국에서의 사업구조를 조정하기 위한, 힘들지만 반드시 필요한 우리 노력의 첫걸음"이라고 말한 뒤, "이 과정에서 영향을 받게될 직원들을 위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GM측은 "노동조합, 한국정부와 주요주주 등 이해관계자들에게 한국에서의 사업을 유지하고 경영을 정상화하기 위한 구체적 조치들을 제시했다"라면서 "이 계획이 실행되기 위해서는 모든 당사자들의 전폭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정민수 기자  msjung@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많이 본 뉴스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