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종합
'성추행' 연극배우 한명구, 교수직 '책임사퇴'

[시사브레이크 = 김수정 기자]  

서울예대 홈페이지 갈무리

연극 배우인 한명구 서울예술대학 교수가 사과문을 통해 성추행 사실을 인정하고 교수직을 자진 사퇴하겠다는 뜻을 전달했다. 

'한 교수 성추행 의혹'은 지난 23일 온라인 커뮤니티 DC인사이드 연극·뮤지컬 갤러리에 "한ㅁㄱ 선생님"이라는 글이 게재되면서 제기됐다. 한 교수가 여학생들 집에서 잠을 자고, 피해자들에 강제로 입술을 갖다 대는 등 성추행을 일삼았다는 게 핵심이다. 

25일 오전 한명구 교수는 오후 2시 엠바고로 발송한 사과문을 통해 "씻을수 없는 상처를 준 피해 학생들에게 깊이 사죄드린다. 오랫동안 몸담았던 극동대학교와 제자들에게 사죄드린다"라면서 "교수직과 예정되어 있던 공연 등 모든 것을 내려놓고 반성하겠다"고 밝혔다. 

한명구는 극동대학교 연극연기학과 전임교수를 거쳐 현재 서울예술대학교에서 공연창작학부 연기 전공 교수로 재직 중이다. 1986년 연극 '아프리카'로 연기자로 데뷔한 한명구는 '덕혜옹주', '세자매', '고도를 기다리며' '베니스의 상인' '돈키호테' '만선' 등 여러 작품에 출연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서울연극제 신인연기상, 동아연극상 남자연기상, 제21회 이해랑 연극상을 수상한바 있다. 

다음은 한명구 교수의 사과문 전문. 

사죄드립니다.

제가 씻을수 없는 상처를 준 피해 학생들에게 깊이 깊이 사죄드립니다. 오랫동안 몸담았던 극동대학교와 제자들에게 사죄드립니다. 지난해 저를 믿고 초빙해 주신 서울예대에 너무도 큰 누를 끼치게 되었습니다. 저의 잘못된 행동으로 충격을 받으신 대학과 학생들에게 마음 깊이 사죄드립니다. 저 스스로를 다스리지 못한 잘못된 행동으로 많은 상처와 아픔을 드렸습니다. 

저는 잘못 행동하고, 잘못 살아온 것에 대해 뼈져리게 반성하고 있습니다. 

이제 저는 교수직과 예정되어 있던 공연 등 모든 것을 내려놓겠습니다. 오로지 죄스런 마음만 가득할 뿐입니다. 매일매일 저의 잘못을 반성하며 속죄하겠습니다. 저로 인해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사죄드립니다. 죄송합니다. 

김수정 기자  sj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