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기업
금호타이어, 자구안 합의 실패…법정관리 수순 밟을까

[시사브레이크 = 정민수 기자]  

산업은행은 27일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회사가 현재까지 노사동의서를 제출하지 못함에 따라 28일 실무책임자 회의를 개최하고 향후 대책방안 논의를 거쳐 구체적인 처리방안 마련 및 공식입장을 정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업은행은 27일 "금호타이어 채권단은 회사가 현재까지 노사동의서를 제출하지 못함에 따라 28일 실무책임자 회의를 개최하고 향후 대책방안 논의를 거쳐 구체적인 처리방안 마련 및 공식입장을 정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산은은 이날 오후 보도자료를 통해 "현재까지 자구계획에 대한 노사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아 MOU체결이 불가한 상황"이라며 "자구계획 이행을 통한 경쟁력 확보 등의 조치가 없는 경우에는 계속기업으로서의 존속이 사실상 어려울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아울러 "28일 채권단간 협의를 거쳐 모든 실행 가능한 처리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라며 "다만 채권단의 효율적인 처리방안 마련 등을 위해 당초 기 결의사항인 상환유예 등 여신완화에 대한 효력 상실 조치는 잠정 유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정민수 기자  msjung@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민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