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종합
3·1절 맞아 '친일 vs. 반일' 프레임 격돌서울도심 집회…"위안부 문제는 여전" vs. "한미일 동맹 공고히"

[시사브레이크 = 김수정 기자]  

3·1절 99주년을 맞아 서울 시내 곳곳에서 집회에서는 '친일 청산'과 '반일 감정 청산' 프레임이 충돌했다. 진보 성향의 '3·1민회 조직위원회'는 1일 오후 광화문광장에서 '3·1혁명 100년 대회'를 열고, '신(新)독립선언문'을 발표하자, 보수·개신교 단체들은 대규모 '태극기 집회'를 벌이며 맞불을 놨다.

1일 오전 서울 종로구 탑골공앞에서 대학생 밎 청소년들이 '3.1 99주년 청년학생 친일청산 행동의 날 퍼레이드' 행사를 갖고 있다.

'3·1 99주년 청년학생 친일청산 행동의 날 준비위원회'(준비위)는 1일 서울 종로구 옛 주한 일본대사관 소녀상 앞에서 집회를 열고 "일본으로부터 자주독립을 외친 지 이제 한 세기가 다 되어가고 있지만 아직 제대로 된 사죄와 배상을 받지 못하고 있다"라면서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은 여전히 식민지 한국에 살고 있다. 우리가 반쪽짜리 독립 국가에 살고 있는 것은 아닌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준비위는 대학생겨레하나, 대학생노래패연합, 민주주의자주통일대학생협의회, 서울청년민중당, 진보대학생넷, 청춘의지성, 평화나비네트워크, 한국청년연대 등 8개 단체로 구성됐다. 

이들은 "친일청산을 제대로 하지 못한다면 이곳은 기회주의자의 땅이 될 수밖에 없다. 제대로 된 친일청산 없이 3·1운동 100주년을 맞이할 수 없다"라고 지적한 뒤, "이 자리에 모인 청소년, 대학생, 청년들은 3·1운동 100주년을 준비하며 진정한 자주독립을 위해 온 힘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들은 탑골공원에서 일본대사관까지 행진하며 일본의 진정한 사죄와 한일협정 전면 무효 등을 주장했다.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보수진영의 태극기 집회 참가자들이 광화문광장에 들어가 촛불 조형물을 파손하고 있다.

반면 보수우익 성향 단체들은 "반일 감정 일색의 3·1절 정신에서 벗어나 한·미·일 삼각동맹을 공고히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독교 단체로 구성된 애국문화협회 소속 회원 수백명은 종로구 동화면세점 앞에서 '구국과 자유통일을 위한 3·1절 한국교회 회개의 금식기도 대성회 및 범국민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태극기와 성조기를 든 이들은 틈틈이 기도와 찬송을 하며 "한미동맹을 깨트리고 한중동맹으로 가려는 문재인 정부의 어떠한 시도도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높인 뒤, "한국의 공산화를 막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3·1절 연합집회 총괄본부는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제 반일감정에서 벗어나 미래지향적으로 국가의 미래를 바라봐야 한다"며 한미동맹과 한미일 삼각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밖에 대한애국당,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 엄마부대 등이 곳곳에서 집회를 갖고 거리 행진 등을 벌였다.

김수정 기자  sj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