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정의용·서훈 등 對北특사단 내일 방북청와대, 천해성·김상균·윤건영 포함…모레 귀국후 워싱턴 방문

[시사브레이크 = 김광민 기자]  

청와대가 4일 오후 청와대에서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왼쪽)과 서훈 국가정보원장 등 대북특별사절단 명단을 발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을 수석특별사절로 하는 특별사절단을 5일 북한에 파견한다.

청와대가 4일 발표한 대북특별사잘단 명단과 일정에 따르면, 정의용 실장을 단장으로 한 사절단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과 만나 문 대통령의 친서를 전달하고 북미대화 물꼬를 틀기 위해 노력한다.

특사단은 정의용 실장, 서훈 국가정보원장, 천해성 통일부 차관, 김상균 국정원 2차장, 윤건영 대통령비서실 국정상황실장 등 5명으로 구성됐다.

실무진 5명을 포함한 총 10명은 5일 오후 특별기 편으로 방북해 1박2일간 머문 뒤 6일 오후 돌아온다.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특별 사절단 방북은 이번 평창동계올림픽에 김정은 위원장이 파견한 김여정 특사 방남에 대한 답방의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윤 수석은 "특사단은 5일 오후 특별기 편으로 서해직항로를 통해 방북한 뒤 1박2일간 평양에 머물며 북측 고위급 관계자들과 한반도 평화정착과 남북관계 발전을 위한 대화에 나설 예정"이라면서 "특사단은 특히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 여건 조성, 남북 교류활성화 등 남북관계 개선 문제 등을 포괄적으로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6일 오후 서울로 돌아오는 사절단은 문 대통령에게 귀국 보고를 마친 뒤 미국을 방문해 방북 결과를 설명한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미국에는 정의용 실장과 서훈 국정원장이 방문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한반도 주요 관계국인 중국 및 일본과도 방북 내용을 긴밀히 협의할 계획이다.

김광민 기자  g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