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종합
고은, 해외 언론에 "부끄러운 짓 없었다" 첫 해명…누리꾼 "사고는 집에서 치고 밖에서 설명"

[시사브레이크 = 김수정 기자]  

고은(85) 시인이 성범죄 의혹을 부인했다.

"지금 나는 시간이 지나 한국에서 진실이 밝혀지고 논란이 잠재워지기를 기다린다"

성추행 논란에 휩싸인 고은 시인(85)이 "부인과 나 자신에 부끄러운 어떤 짓도 하지 않았다"며 외신을 통해 밝힌 내용이다. 최영미 시인의 잇단 성추문 폭로속에서도 국내 언론매체와 접촉을 피하며 침묵했던 고 시인이 외신을 통해 밝힌 첫 공식 입장인 만큼 세간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지난 2일 '시인 고은 성추행 폭로 뒤 한국 교과서에서 지워지다'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고은 시인이 영국 출판사인 블루댁스 북스의 고 시인 담당자인 닐 애슬리(Neil Astley)씨를 통해 성명을 보내왔고 이 글에서 성추행 주장을 부정했다고 전했다. 

기사에 따르면 고 시인은 "나는 최근 의혹에서 내 이름이 거론된 데 대해 유감이며, 나는 이미 내 행동이 초래했을지 모를 의도하지 않은 피해자들의 고통에 대해 사과를 표명했다"면서도 "하지만 나는 몇몇 개인이 제기한 상습적인 비행(habitual misconduct) 의혹은 단호하게(flatly) 부인한다"고 말했다. 

또한 "지금 내가 이 순간 말할 수 있는 것은 한 인간으로서 그리고 시인으로서 지닌 명예와 함께 내 글쓰기가 계속될 것이라고 믿는다"는 말도 덧붙였다.

고 시인은 종양 치료를 위해 병원에 지난달 입원했고 지금 회복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영국 출판사 블루댁스 북스의 애슬리 씨는 "고은은 현재 수술과 그에게 가해진 공적 비난의 결과 쇠약해진 상태"라고 가디언에 전했다. 

한편 고은 시인의 성추행 논란 후 '고은 지우기'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 서울시는 고은 시인의 서재를 본떠 만든 '만인의 방' 철거를 결정했고 교육부 등에서는 교과서에 실린 그의 시들을 삭제하는 방안도 논의하고 있다.

이를 두고 한 누리꾼은 "en이라 부르더니 영어권 좋아하나 봐"라면서 "일은 국내에서 저지르고 해명은 외국 언론에다 어이가 없는 양반"이라고 일갈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명백히 피해자가 나왔는데, 여전히 자신의 일신만 보존하려는 모습을 보면서 그나마 이해하고자 했던 마음까지 사라지더라"라고 지적했다.

김수정 기자  sj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