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종합
'재활용 쓰레기 수거 대란' 우려 일단락?환경부-48개 업체, 지원대책 등 합의…"폐비닐 오늘부터 수거 통보"

[시사브레이크 = 이아름 기자]  

서울의 한 아파트 단지 분리수거장에 재활용 분리배출 안내문이 게시돼 있다.

서울 등 수도권지역을 중심으로 불거진 '재활용 쓰레기 수거 대란' 우려가 일시적이지만 일단락된 분위기다. 

환경부는 폐비닐 등 수거를 거부 통보한 재활용업체와 협의해 48개업체 모두가 정상 수거키로 했다고 2일 밝혔다. 회수·선별업체들은 이날중 거래중인 아파트단지에 정상수거 계획을 통보하고 정상화에 나설 예정이다.
  
환경부는 업체들을 상대로 재활용품 가격하락을 감안한 정부의 지원대책을 설명하고 아파트와 수거업체간 재계약을 독려한 결과 이같이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환경부는 유관기관 합동으로 중국의 폐자원 수입금지 조치후 국산 폐자원 수출량 감소, 재활용시장 위축 등에 따른 관련업계 지원과 재활용시장 안정화 대책 등을 추진키로 했다.
 
또 올바른 분리배출 홍보를 통해 수거·선별과정에서 잔재물 발생을 최소화하고 업체의 처리비용 부담도 줄일 수 있도록 4월중으로 관련 규정을 개정할 계획이다. 

이번 긴급조치에 이어 빠른 시일내 폐비닐, 일회용컵 등 플라스틱 사용을 획기적으로 줄이는 등 종합적인 대책을 조만간 마련할 예정이다.

생산자들뿐아니라 수거·재활용 업체, 주민 등의 사회적 합의를 거쳐 폐플라스틱 등 재활용 상황을 근본적으로 개선할 수 있는 방안을 구상중이다.

신선경 환경부 자원순환정책관은 "환경부는 지자체·유관기관과 함께 비상체계를 가동해 신속히 국민불편 상황을 해소하고 재활용 업계에 대해서도 적극적인 지원대책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플라스틱 등 문제가 되는 재활용품에 대해서는 신속히 추가대책을 마련하겠다"며 "국민들께도 반드시 분리배출 요령에 따라 폐플라스틱 등을 배출해 주시길 당부 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환경부와 지자체는 이와함께 폐비닐 등 분리배출 대상품목을 종량제 봉투로 배출하도록 안내한 아파트 등을 대상으로 즉시 잘못된 안내문을 제거하도록 조치하고 현장 점검에 나섰다.

환경부는 일부 수집업체에서 수익 악화를 이유로 수거대상 아파트 관리사무소를 통해 잘못된 안내가 이뤄진 것으로 파악하고 있으며 특히 일선 아파트에서 불법적인 분리수거 거부가 이루어지고 있는지 긴급 점검하고 즉시 시정하도록 조치할 예정이다.

이아름 기자  allang20@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아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