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법원·검찰
한국당 뺀 여야, 일제히 'MB 일벌백계' 촉구

[시사브레이크 = 서태건 기자]  

한국당, 논평 생략

여야는 9일 검찰이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뇌물수수 및 횡령 등 혐의로 구속기소 한 것과 관련, 철저한 수사로 추가 비리를 밝혀낼 것을 촉구했다. 다만 이 전 대통령이 당적을 보유했던 새누리당 후신 자유한국당은 논평을 생략하며 말을 아꼈다.

여야는 9일 검찰이 이명박(MB) 전 대통령을 뇌물수수 및 횡령 등 혐의로 구속기소 한 것과 관련, 철저한 수사로 추가 비리를 밝혀낼 것을 촉구했다.

더불어민주당 박범계 대변인은 논평에서 "검찰 브리핑에 적시된 이 전 대통령의 범죄 혐의를 보면 입이 딱 벌어질 수밖에 없다"며 "이 전 대통령은 그를 중심으로 그의 아내, 아들, 두 형, 조카까지 총동원된 집단적 가족 범죄를 저질렀다"고 비판했다.

박 대변인은 "그런데도 이 전 대통령은 수사에 대한 형식적 협조조차 응하지 않는 등 헌법과 법률이 정한 절차를 무시하는 반법치적 태도를 고수하고 있다"면서 "검찰은 나머지 수사를 철저히 해 추상같이 법치를 세워야 한다"고 당부했다.

바른미래당 김철근 대변인은 "다스 비자금 횡령 등 16가지 혐의로 구속기소가 된 전직 대통령의 범죄 의혹에 참담함을 금치 못한다"고 개탄한 뒤, "권력형 범죄는 엄정히 수사하고 일벌백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법원은 신속히 법대로 처리해야 하며, 그동안 정치권에 회자되던 의혹의 진상을 밝히는 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한 뒤, "이 전 대통령 또한 전직 대통령으로서 검찰 조사에 이어 재판마저 거부하지 않기를 바란다"고 촉구했다.

민주평화당 장정숙 대변인도 "기소는 끝이 아니다. 이제부터 시작"이라면서 "적용된 혐의 이외에 4대강, 해외자원외교, 방산비리(4자방) 등에 직접 연루됐다는 의혹이 아직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장 대변인은 또 "이 전 대통령은 구속 이후에도 반성은커녕 아직도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하며 수사에 대해 일체 보이콧으로 일관하고 있다"며 "이제라도 성실히 수사에 임하고 여죄 역시 스스로 밝히는 것이 국민과 역사 앞에 진 빚을 일부나마 갚는 길이 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정의당 추혜선 수석대변인은 "우리는 불의한 권력이 어떻게 대한민국이라는 공동체를 좀먹고 망가뜨렸는지 똑똑히 목도했다"라면서 "이 전 대통령의 권세에 기생해 함께 대한민국을 망가뜨린 이들에 대한 단죄 또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 대변인은 "유력한 차기 권력에 굴종한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게 면죄부를 줬다"고 지적하면서 "검찰이 당시에 지금처럼 성의를 가지고 수사를 했더라면 지난 9년간 벌어진 대한민국의 참혹한 후퇴는 없었을지도 모른다"며 2007년 대선 당시 검찰의 부실 수사도 비판했다.

서태건 기자  teagun@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태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