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靑, '피감기관 외유성 출장' 등 김기식 논란 선관위에 적법성 질의

[시사브레이크 = 조필만 기자]  

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12일 서울 청와대 춘추관에서 김기식 금융감독원장과 관련 브리핑을 마치고 인사를 하고 있다.

청와대는 12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을 둘러싼 각종 논란의 적법성 여부를 따지기 위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질의 사항을 보내 공식적인 판단을 받아보기로 했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청와대는 오늘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 명의로 중앙선관위에 질의 사항을 보냈다"고 전한 뒤, "김 원장을 둘러싼 몇 가지 법률적 쟁점에 대한 선관위의 공식적인 판단을 받아보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앙선관위에 보낸 질의 내용은 ▲국회의원이 임기 말에 후원금으로 기부하거나 보좌직원들에게 퇴직금을 주는 게 적법한지 ▲피감기관의 비용부담으로 해외출장 가는 게 적법한지 ▲보좌직원 또는 인턴과 함께 해외출장 가는 게 적법한지 ▲해외출장 중 관광하는 경우가 적법한지 등 김 원장에게 제기된 4가지 사안이다.

김 대변인은 "이런 질의서 보낸 것은 김 원장의 과거 해외출장을 평가하면서 좀 더 객관적이고 공정한 법적 기준이 필요하다고 생각해서 (이런 조치를 내렸다.)"고 부연했다.

조필만 기자  filmanjo@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필만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