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종합
[6·13 지방선거 경선 - ①경기도] "경선=당선" 프레임에 마타도어로 '얼룩'…'정책경쟁' 목소리

[시사브레이크 = 안중열 기자]  

민주당 기초단체장 예비후보 경선전 혼탁양상

6·13 지방선거를 두 달여 앞두고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의 지지도에 편승해 치열한 당내 경쟁에 불을 지피고 있는 가운데, 혼탁·과열 양상으로 치닫고 있다. 민주당 예비후보들은 '예선=본선'이라는 자만 속에서 당내 경선 승리를 위해 중상모략을 일삼고 있다. 마타도어의 전형을 보여주면서 유권자들의 피로감은 쌓여만가고 있다. 최근 광명시장 선거를 비롯해 안양시장과 수원시장 등 경기도내 곳곳 기초단체장 선거를 둘러싼 민주당 예비후보군들 간 난타전이 벌어지고 있다.

이재명(왼쪽부터),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예비후보가 2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사에서 열린 6.13지방선거 광역단체장 면접에 참석하고 있다.

경기지사 선거에 나선 전해철 전 의원과 양기대 전 광명시장도 경쟁 상대인 이재명 전 성남시장에게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며 미투 검증 필요성을 연일 언급, 신경전이 벌어지는 모습이다.

특정 짓긴 이른 감이 없진 않지만, 전해철 후보와 이재명 후보 라인이 극한 대립관계를 형성하면서 근거없는 중상모략이 극한 상황으로 치닫고 있다.

당내 지분이 확실한 전 후보 라인과, 그에 반해 지명도가 높은 이 후보 라인은 서로가 민주당 적자를 자처하며 난타전을 펼치는 통에 유권자들은 눈살을 찌푸리고 있다.

안양 지역에서는 최대호 전 시장을 겨냥한 임채호·이정국 예비후보의 십자포화가 이뤄지고 있다.

두 예비후보는 지난달 토론회 무산 책임이 최 전 시장에게 있다며 '안양시민, 민주당원 배신'이라는 프레임으로 덧칠하고 있다.

이어 임 예비후보는 '안양판 다스' 사건에 대한 의혹에서 벗어나지 못한 최 전 시장을 상대로 6일 후보직 사퇴를 촉구할 예정이다. 이 예비후보는 지속적으로 버스터미널 부지 관련 최 전 시장의 친·인척 특혜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최 전 시장 측은 악의적인 '가짜뉴스'이자 '흑색선전'이라며 이 예비후보를 검찰에 고발하는 동시에, 도당 윤리심판원에 제소해놓은 상태다.

수원에서는 3선에 나선 염태영 시장과 같은 당 이기우 예비후보 간 대결구도가 눈에 띈다.

이 예비후보는 2일 기자회견을 통해 입북동 사이언스파크와 관련해 염 시장의 부동산 투기 의혹을 거론하면서 해명을 요구했다.

이 예비후보는 "부동산 등 후보자들에 대한 엄격한 검증과 당의 공천심사가 시작된 시점이고, 이 문제에 대한 책임에서 자유롭지 못한 현직 시장이라면 마땅히 말끔히 털고 가야 한다"라며 염 시장에 대해 공세를 높였다.

이에 대해 염 시장 측은 "이 예비후보가 주장한 사안은 2015년 6월 검찰이 무혐의 처분으로 종결한 사안이자 감사원 감사에서도 아무런 문제점 없이 종결된 사안"이라면서 "해당 의혹을 제기한 신문사와의 3차례 반론보도 소송에서도 모두 승소했다"고 이 예비후보의 주장을 강하게 일축했다.

민주당 내 경선 후보 간 네거티브 공방전이 확대되자 최근 당 지지도와 문재인 정부에 대한 높은 국정 지지도가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 나온다. 경선에서 민주당 후보로 결정되면 당선이 유력하다는 계산이 예비후보들 사이에 퍼지면서 당내 경쟁자를 저격했고, 이로 인한 갈등이 오히려 본선 경쟁력을 떨어뜨릴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이와 관련, 경기도의원 출마를 앞둔 고순희(경기 광명시의회 시의원) 전 광명시의회 부의장은 "투명하고 공정한 경쟁이 중요한데, 진영 간 대결구도가 격화되면서 유권자들의 선택에 어려움이 있을 수 있다"라면서 "누구나 지지하는 이유야 있겠지만, 기왕이면 상대 진영을 향한 비판이 아닌 정책경쟁을 통해 경선 흥행으로 이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안중열 기자  jyahn@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중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