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한국당, '김기식 의혹 진상규명' 靑 인사점검 국정조사 요구서 제출

[시사브레이크 = 박준호 기자]  

자유한국당 정태옥 대변인과 신보라 원내대변인(왼쪽)이 13일 오후 국회 의안과에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관련 의혹들에 대한 진상규명과 청와대 인사체계 점검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13일 '김기식 금융감독원장 관련 의혹들에 대한 진상규명과 청와대 인사체계 점검을 위한 국정조사 요구서'를 제출하며 대립각을 세우고 있다.

앞서 김성태 원내대표는 지난 12일 긴급공지를 통해 "문재인 정권의 오만과 독선이 도를 넘어서고 있다"고 지적한 뒤, "김 원장의 황제외유, 갑질 고액강좌가 사실로 밝혀졌음에도 문재인 정권은 해임은커녕 비호하고 있다"고 성토했다. 

그는 "이에 원내지도부는 김 원장 관련 의혹들에 대한 진상규명과 청와대 인사체계 점검을 위해 당론으로 국정조사를 요구하고자 한다"고 부연했다. 

정태옥 의원과 신보라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의안과에 이같은 요구서를 제출했다.

장제원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위법이든 관행이든 국민의 눈높이에서 잘못된 것이 바로 적폐"라면서 "자신의 적폐는 관행이고, 남의 적폐는 범죄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정치보복"이라고 일갈했다. 

장 수석대변인은 "자신들의 인사 참사와 검증실패를 국회에 떠넘기려는 행태는 무척 비겁하다"라면서 "아무리 국회를 무시하는 정권이라지만 국회의원을 무차별 사찰하고 '갑질 뇌물 외유'나 하는 사람과 싸잡아 공범 시 하는 것은 입법부를 유린하는 행위"라고 날을 세웠다. 

그는 그러면서 "이미 국민적 판단이 끝난 상황을 가지고 구차하게 지키려 하거나 절차나 모양새를 따지지 말라"고 요구한 뒤, "문재인 대통령은 빨리 결단하라"고 촉구했다. 

국회는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법률' 제3조에 따라 재적의원 4분의 1이상의 요구가 있을 때 국정조사를 요청할 수 있다. 

국정조사 요구서가 제출되고 관련 일정을 잡기 위해선 국회의장이 교섭단체 원내대표들과 의사 일정 협의를 해야 한다. 허나 민주당이 김 원장의 의혹에 대해 비호하고 나선 상황에서 국정조사가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다.

박준호 기자  joonhopark@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준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