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종합
'김기식 사태' 놓고 여야 '대립각'야 "인사참사" 십자포화 vs. 여 "사퇴공세, 정략에 불과"

[시사브레이크 = 김영민 기자]  

김기식 금감원장의 외유성 출장 의혹을 둘러싼 여야의 대치가 팽팽하게 이어지고 있다. 야당은 김 원장의 사퇴를 거듭 촉구하며 청와대를 겨냥했고 여당은 사퇴 공세는 '정략'이라며 철통 엄호를 이어가고 있다.

자유한국당은 김기식 원장 임명은 '인사 참사'라며 청와대에 공격의 화살을 퍼부었다.

특히 청와대가 "김 원장을 둘러싼 의혹의 위법성을 판단해보자며 전체 국회의원 해외 출장 사례 조사, 선관위 질의 카드를 꺼내 든 것을 두고 "국회를 향한 선전포고"라고 맹비난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는 "선관위를 방패막이 삼고, 민주당을 총알받이 삼은 청와대, 이쯤 되면 막가자는 건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도 김 원장의 사퇴를 거듭 촉구하며 청와대를 향한 공격에 가세했다.

김동철 미래당 원내대표는 "청와대가 김기식 구하기에 몰두하는 것은 국민을 향한 선전포고라고 저희는 생각"이라고 성토했다.

더불어민주당은 김 원장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은 피하는 대신 김 원장 사태를 핑계로 국회 정상화를 외면하고 있다며 야당, 특히 한국당을 꼬집었다.

우원식 민주당 원내대표는 "최전방 공격수, 정쟁의 최전선이기보다는 국정을 함께 운영하는 협상의 주체 라는 점을 잊지 마시길 바란다"고 국회정상화를 위한 협조를 당부했다.

김영민 기자  y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