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트럼프, 미국인 3명 석방 김정은에 감사 표시"북미 정상회담 성공할것, 지켜보자"…방북 의사 질문에 대해선 가능성 열어둬

[시사브레이크 = 김광민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만났을 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새로운 대안'을 가지고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관심을 보이는 것을 높이 평가했다. (SBS 뉴스영상 갈무리)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을 만났을 때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새로운 대안'을 가지고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관심을 보이는 것을 높이 평가했다는 소식이 타전됐다.

북한 매체 조선중앙TV는 10일 오후 김 위원장과 폼페이오 장관의 전날 회동 내용을 담은 약 7분 분량의 영상을 방영하면서 "석상에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김정은 동지께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의 구두 메시지를 정중히 전달해 드렸다"고 언급했다.

중앙TV는 이어 "최고 영도자(김정은) 동지께서는 트럼프 대통령의 구두 메시지를 전해 들으시고 대통령이 새로운 대안을 가지고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깊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데 대해서와 조미(북미) 수뇌상봉에 대한 적극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는 데 대하여 높이 평가하시고 사의를 표하셨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새로운 대안'을 갖고 있으며 북미정상회담에 '적극적인 태도'를 취하고 있다는 언급은 이날 오전 조선중앙통신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의 보도에는 없었던 내용이다.

중앙TV는 이날 폼페이오 국무장관의 평양 도착 장면 등을 보여준 영상 서두에서는 "조선반도(한반도)의 정세가 전례 없이 태동하며 격변해 가고 있는 2018년"이라면서 "세계가 커다란 관심 속에 주시하는 역사의 시각이 바야흐로 도래하고 있다"고도 서술했다.

그러면서 "온 세계의 초점이 앞으로 다가온 조미 수뇌회담에 집중되고 있는 시기 미합중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이오와 그 일행이 5월 9일 우리나라를 공식 방문했다"고 부연했다.

김광민 기자  g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