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민주당, TK 제외 광역단체장 '싹쓸이' 기대文대통령 지지율 고공행진에 北이슈 변수…드루킹 파문·공천 내홍 악재

[시사브레이크 = 안중열 기자]  

6·13 지방선거가 13일 정확히 한달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야가 발빠르게 선거 체제로 전환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 대구 경북(TK) 지역을 제외한 모든 광역단체장을 싹쓸이할 수 있다는 전망도 흘러 나올 정도로 초반 판세는 민주당 쪽에 무게가 실린다.

민주당은 대외적으로 광역단체장 17곳 중 최소 9곳 이상을 확보하는 것을 목표로 내걸고 있다. 서울과 충남, 충북, 대전, 전남, 전북, 광주, 강원, 세종 등 지난 2014년 지방선거에서 승리한 지역들이지만 당 내부에서는 전체 17곳 중 TK를 제외한 15곳을 차지할 수 있다는 기대감이 묻어난다.

더불어민주당 광주광역시당이 13일 오후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전체 후보자가 참석한 가운데 필승결의대회를 열고 본격적인 지방선거 준비체제에 돌입했다.

배경은 집권 1년이 넘도록 고공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이다. 민주당 지지율도 대통령 지지율을 등에 업고 50% 안팎을 웃돌고 있다.

리얼미터가 지난 8~9일 전국 성인남녀 1001명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95% 신뢰 수준·표본오차 ±3.1%p·응답률 5.2%)를 보면 대통령 국정수행 지지율은 76.1%에 달한다. 민주당(56.9%)도 자유한국당(17.5%), 바른미래(5.6%), 정의당(4.5%), 민주평화당(1.8%)에 비해 크게 앞서 있다.

지역별로도 TK를 제외한 대부분 지역에서 민주당이 우세한 상황이다. 부산, 울산, 경남 등 그간 한국당의 텃밭으로 분류됐던 부산경남(PK)에서도 민주당 강세가 관찰된다.

더구나 야권의 무기인 '정권 심판론'이 남북정상회담과 한미정상회담, 북미정상회담 등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전환을 위한 대내외 행사에 묻혀 힘을 받지 못하고 있는 점도 민주당에게 유리한 지점이다.

특히 한반도 명운을 좌우할 북미정상회담이 지방선거 하루 전인 다음달 12일로 결정되면서 정권 심판론이 힘을 받기는 더 어려운 상황이 됐다.
 
민주당은 이 기세를 몰아 중앙권력에 이어 지방권력까지 정권을 교체해 '여소야대(與小野大)'라는 한계를 극복하고 안정적인 국정 주도권을 확보하겠다는 각오다. 이를 위해 '나라다운 나라, 든든한 지방정부! 내 삶을 바꾸는 투표'를 지방선거 슬로건으로 내걸고 지지층 결집에 나섰다. 민주당 측에선 여론조사를 보면 TK를 빼고는 질만한 지역이 없는 것 같다. 대구도 김부겸 카드가 성사됐다면 해볼만 했다"며 "지방선거와 함께 치러지는 재보궐선거도 경북 김천(이철우 자유한국당 의원 지역구)을 빼면 승산이 있다고 본다. 악재로 꼽혔던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미투(#Me Too) 파문과 김경수 의원의 민주당원 댓글 조작 연루 의혹에도 긍정적인 분위기다. 

한 충청권 의원은 "안 전 지사 파장이 남아있지만 상대 후보는 더 아니라는 분위기가 지역에 팽배하다"고 주장했다. 한 PK권 의원은 "댓글 조작 사건으로 상대적으로 취약했던 서부 경남권에서 오히려 인지도가 높아졌다"고 자평했다.
 
하지만 기대가 현실이 될지는 미지수다. 우선 야당이 국회 정상화 전제로 내건 민주당원 댓글 조작 특검이 성사돼 사건 주범인 드루킹(필명)과 현 정권 인사와의 연루 의혹이 당청의 부인에도 사실로 드러나면 후폭풍이 불가피하다.  
 
공천 과정에서 벌어진 내홍을 수습하지 못하면 본선에서 악재가 될 공산이 크다. '비문' 이재명 전 성남시장이 경기지사 후보 경선에서 '친문' 전해철 의원을 누르고 승리했지만 일부 친문 세력이 중앙일간지에 이 전 지사를 공격하는 광고를 게재하는 등 진영간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제주에서도 문대림 전 청와대 비서관과 김우남 전 민주당 최고위원간 갈등이 봉합되지 않는 상태다. 경선 과정에서 '유리의 성', '송악산 투기', '당원명부 불법 유출' 등 의혹이 불거졌고 두 예비후보는 상호 고발전을 벌이기도 했다.

고용 등 경제지표 개선이 뚜렷하지 못한 점도 악재로 꼽힌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제주를 찾아 "최근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1년간 경기가 좋아졌다는 응답이 10% 초반에 불과한 데도 민주당을 찍는 것은 비정상"이라고 지지층 결집을 시도하기도 했다. 

최근 한반도 정세는 일종의 '양날의 검'이다. 북미정상회담이 한반도 비핵화 및 평화체제 조성이라는 기대했던 성과를 내지 못하면 '정상회담 쇼'라는 야권의 비판이 힘을 얻어 보수층이 결집할수도 있다.

안중열 기자  jyahn@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중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