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경제 부동산
'보유세 포비아', 부동산 시장에 미칠 여파는

[시사브레이크 = 이수혁 기자]  

강병구 재정개혁특위 위원장, 보유세 정상화 소신 피력

강병구 재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장이 '보유세 정상화'에 대한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거래부진 등 양도세 중과의 후폭풍을 맞고 침체된 서울지역 부동산 시장에 미칠 여파에 시선이 모아지고 있다.

서울에 위치한 한 아파트 단지. (시사브레이크 DB)

13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서울지역 부동산 거래건수는 현재 2217건으로 지난달 총  6308건의 거래건수 중 3분의 1을 소폭 웃도는 수준이다. 정부가 작년 8.2대책에서 예고한 양도세가 중과되며 4월 아파트 거래건수가 급락한 점에 비춰볼 때 거래 부진이 얼마나 심각한 지 알 수 있는 대목이다. 작년 5월 한달간 아파트 거래건수는 1만194건에 달했다. 

강남 서초 송파 강동 등 강남4구가 이러한 거래 부진에 한몫했다. 강남이 5월 이후 거래건수가 73건에 그쳤고, 서초(78건), 송파(82건), 강동(94건)도 모두 100건을 밑돌았다. 이들 지역은 아파트 매매가도 약세를 보였다. 지난주 송파(-0.01%)와 강동(-0.02%)이 25개 자치구 가운데 유일하게 매매가가 하락했다. 서초는 0.03%올랐고, 강남은 전주와 변동이 없다. 

거래부진이 길어지며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가도 가라앉고 있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지난 주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은 한 주 전에 비해 0.02%하락했다. 재건축 매매가는 이로써 3주 연속 떨어졌고, 전주(0.01%)에 비해 낙폭도 더 커졌다. 서울지역 아파트 매매가(재건축+일반 아파트)는 전주와 상승폭(0.04%)이 같았다. 

거래부진의 골이 5월 들어서도 깊어지고, 서울지역 아파트 값 상승폭이 뒷걸음질하는 데는 양도세 중과 후폭풍이 거센 가운데 보유세 개편 리스크가 잠복해 있는 데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보유세는 재산세와 종합부동산세(종부세)를 뜻한다. 참여정부는 이 가운데 종부세를 신설했다. 불로소득을 거둬들여 부동산 투기를 차단하고, 조세정의를 이룬다는 취지에서다. 

이 와중에 강병구 재정개혁특위 위원장이 보유세 정상화의 의지를 거듭 밝혀 주목된다. 지난 11일  서울사회경제연구소의 창립 25주년을 기념한 한 포럼에 참석해  '공정과세의 원칙과 과제'를 발표한 자리에서다. 강 위원장은 시민사회단체인 참여연대출신으로 대표적인 보유세 지지론자다. 재정개혁특위는  보유세 개편 등 중장기 조세개혁 방향을 논의하는 기구로,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산하다. 

강 위원장의 이날 "보유세는 경제에 미치는 부정적 효과가 작다"고 말했다. 보유세제 또한 세금에 일반적인 역기능이 있겠지만, 양극화 완화를 비롯해 그 순기능이 상대적으로 커 이러한 부작용을 충분히 상쇄하고도 남는다고 보고 있는 것이다. 보유세 반대론자들은 이 세금이 경제의 효율을 떨어뜨린다는 입장을 취해왔다.

강 위원장이 꼽은 보유세 강화의  대표적 순기능은 시스템 리스크의 방지다. 그는 이 자리에서 "보유세가 주택가격의 변동폭을 줄이고 주택버블의 문제를 완화하는 경향이 있다"라며 보유세 정상화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가수요가 몰리며 부동산 버블을 키우고, 이러한 거품이 다시 매매가를 끌어올리며 금융불안을 심화하는 거시경제의 시스템 리스크를 막는 효과가 있다는 해석이다.

강 위원장은 이날 발표내용이 재정개혁특위와 무관하다는 입장을 덧붙였다. 보유세가 보수와 진보간 논전이 치열한 뜨거운 감자임을 의식한 데 따른 것이다. 하지만 보유세가 거시경제 불안을 잠재우는 효과가 있다는 그의 발언은  세제 개편의 강도를 예견케 한다는 점에서 관심을 끈다. 그가 특위 논의를 주도하는 위원장이라는 점에서 논란도 따를 전망이다.  

보유세(종부세)는 참여정부 당시에도 논란이 끊이질 않았다. 땀 흘려 돈을 번 부자들을 징벌해 사유재산의 원리를 허무는 정의롭지 못한 세금이라는 비판이 단골메뉴였다. 소득의 일부로 세금을 내야하는 이른바 장바구니 세금이라는 점에서 조세저항이 만만치 않았다. 아파트를 사고 팔 때 생기는 차익에 과세하는 거래세와는 그 성격부터가 다를 수 밖에 없다는 뜻이다.  

한편, 앞서 서울 지역 공동주택 공시가격은 지난해 대비 10.19% 올라 전국에서 가장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공시가격은 세금 부과의 기준점으로 작용한다. 

이수혁 기자  nkslsh77@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수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