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종합
"성범죄수사 성별 구분 없이 공정한 수사" 靑청원 20만건 넘어서

[시사브레이크 = 김수정 기자]  

청원자 "'홍대 누드크로키 사건' 男피해자라 수사 빠른가" 되물어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청원게시만 갈무리.

성범죄 가해자와 피해자 성별 구분 없이 공정한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3일 추천 20만건을 넘어서면서 청와대 또는 정부의 책임있는 관계자가 한달 안에 어떤 답을 내놓을지 관심이 모아진다.

청원 '여성도 대한민국 국민입니다. 성별 관계없는 국가의 보호를 요청합니다'는 지난 11일 등록된 지 사흘만인 이날 오후 27만9379명의 추천을 받았다.

이 청원자는 여성이 남성의 노출 사진을 불법촬영해 유포한 '홍대 누드크로키 모델 사건'이 피해자가 남성이라 빠르게 수사가 진행됐다고 주장했다.

청원자는 "성범죄의 92%는 '남성 가해자, 여성 피해자'로 발생한다. 피해자가 여성이기 때문에 아무렇지 않게 넘어가고 피해자가 남성이기 때문에 재빠른 수사를 하는 것은 옳지 못하다"고 지적한 뒤, "여성과 남성 둘 다 동등한 대한민국의 국민이기 때문"이라고 청원 배경을 밝혔다. 

또 "성별을 기반으로 다르게 수사가 이뤄진다면, 그런 사회에서 과연 남성이라 해서 안전하겠느나. 성폭력은 폭력이다. 그것도, 권력에 의한 폭력"이라면서 "'남성 가해자, 여성 피해자' 성범죄의 뒤를 이어 두 번째로 많이 발생하는 케이스는 '남성 가해자, 남성 피해자'다. 약한 남성을 여성화하기 시작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청원자는 "피해자가 남성이기 때문에, 가해자가 여성이기 때문에 수사를 달리 하는 국가에서는 남성 역시 안전하지 않다"라면서 "누구나 범죄를 저질렀다면 벌을 받고 누구나 피해자가 되었다면 국가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는 그런 대한민국을 절실히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수정 기자  sj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