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제
김정은과 산책한 트럼프 "진정성 봤다…서명 임박"

[시사브레이크 = 김광민 기자]  

김정은-트럼프, 10여분 산책 종료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 업무오찬을 마친 뒤 카펠라호텔 안 정원을 산책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12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카펠라 호텔내 산책 직후 진전있는 대화와 함께 서명이 임박했음을 시사했다.

이날 업무오찬 직후 오후 12시30분부터(현지시간, 한국시간 1시30분)카펠라 호텔 내부를 10분간 산책한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기자들과 만나 "많은 진전이 있었고 이제 곧 서명을 할 것"이라고 밝혔고, 김 위원장은 별다른 말을 하지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후 자신의 차에 탑승하기 직전 뒷짐을 지고 옆에 서 있던 김 위원장에게 자신의 차에 타라는 제스처를 취하기도 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웃으며 에둘러 거절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팔을 만지는 등 초반 어색했던 첫 만남과는 달리 대화를 하는 모습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합의 내용에 서명하기 위해 이동했다.

김광민 기자  g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