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정치 국제
김정은-트럼프 "북한 비핵화 과정 조속히 시작"

[시사브레이크 = 김광민 기자]  

트럼프·김정은, 합의문 서명식 가져

트럼프 "굉장히 포괄적인 내용 담고 있어"
김정은 "지난 과거 묻고 새로운 출발 알려"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2일(현지시각) 싱가포르 카펠라 호텔에서 열린 정상회담을 마친 뒤 합의문에 서명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6.12 북미정상회담을 '속전속결'로 끝낸 뒤 "북한 비핵화 과정 조속히 시작될 것"이라는 내용을 골자로 한 합의문에 서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금 굉장히 중요한 문서에 서명할 것이다. 굉장히 포괄적인 내용을 담고 있다"라면서 "우리는 좋은 합의와 관계를 이뤘다"고 밝혔다.

이어 "오후 2시 30분(현지시각), 약 2시간 뒤 기자회견을 할 예정인데 그때 자세히 말씀드리겠다"라면서 "곧 내용이 발표 될 것이다. 우리 모두는 문서에 서명하는 것을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그러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역사적인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묻고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인 문건에 서명을 하게 된다.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면서 "오늘과 같은 이런 자리를 위해서 노력해 주신 트럼프 대통령께 사의를 표한다. 감사하다"고 화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잠시 후면 모든 내용을 알게 될 것이다. 매우 포괄적인 내용이므로 양국 다 이 내용에 대해 인상 깊을 것"이라면서 "선의와 많은 노력과 준비가 들어갔고 양측의 모든 분들, 폼페이오 장관, 상대국의 실무 협상단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대단히 감사하다 조금 후에 다시 뵙겠다. 오늘 결과 굉장히 자랑스럽게 생각한다. 한반도의 모든 관계가 지금까지 와는 굉장히 다른 상황이 펼쳐질 것"이라면서 "양측 모두 뭔가를 위해 노력할 것이고 아주 특별한 관계를 모두 굉장히 만족하고 감동할 것이며 위험하고도 중대한 전 세계적인 문제를 해결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에게 감사할 것이 굉장히 집중력 있는 시간을 함께하면서 기대 이상의 해결책을 만들어냈다고 생각한다"라면서 "오늘 이 시간을 비롯해서 보다 더 낳은 상황을 만들어 나갈 것이며 함께하게 해주신 북측 대표단 모두에게도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김광민 기자  gm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광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