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
왼쪽
오른쪽
상단여백
HOME 사회 종합
4월 출생아수 역대급 바닥…인구절벽 현실화되나

[시사브레이크 = 김수정 기자]  

통계청 2018년 4월 인구동향
통계작성 이후 동월 최저…3만명선 또 붕괴
사망자는 전년比 3.9% 늘어

지난 4월 출생아가 또다시 3만명 아래로 떨어면서 역대 동월 기준 역대 최저 수준으로 나타났다. 반면 사망자 수는 동월 기준 가장 많았다. 저출산이 심화되는 가운데 사망자 수의 지속적인 증가로 '인구 절벽'의 우려가 현실화되는 분위기다.

명동거리에 나온 시민들 (사진은 해당기사와 무관, 시사브레이크 DB)

27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8년 4월 인구동향'에 따르면 4월 출생아 수는 2만77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8.9% 감소했다.

4월을 기준으로 보면, 1981년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가장 적다. 출생아 수가 3만명 아래로 떨어진 것은 전월을 통틀어 이번이 여덟번째다. 

지난 2016년 12월 처음으로 3만명 선이 붕괴됐고, 지난해에는 다섯차례 2만명대를 기록했다. 지난 2월 2만7500명을 기록한 뒤 3월에는 다시 3만명대를 회복했지만 한 달 만에 다시 추락했다. 3만명 아래로 떨어지는 경우가 점점 잦아지고 있다.

월별 출생아 수는 2015년 12월부터 29개월째 감소 중이다. 정부가 저출산 대응에 집중하고 있지만 효과는 사실상 없는 것으로 보인다.

1~4월 누적 출생아 수는 11만7300명이다. 역간 출생아 수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던 지난해(12만9000명) 대비 9.1%나 줄었다.

올해 연간 출생아 전망은 역대 최악이었던 지난해보다 더 좋지 않다. 지난해 연간 출생아 수는 35만8000명으로 집계 이래 가장 낮았고, 합계출산율도 1.05명으로 역대 최저였다. 1~4월 누적 감소폭을 적용하면 올해 연간 출생아 수는 30만명을 간신히 넘길 전망이다.

인구동태 건수 추이 (그림= 통계청)

4월 사망자 수는 2만4000명으로 전년 동월 대비 3.9% 증가, 관련 통계 작성 이래 가장 높은 수치를 보였다.

사망자 수는 지난해 4월부터 14개월째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1~4월 누적 사망자는 10만5800명으로 1년 전과 비교하면 무려 10% 증가했다.

한편 4월 혼인 건수는 2만600건으로 전년 동월 대비 2.5% 증가했다. 

지난 2월(-11.6%)과 3월(-2.1%)에는 연이어 혼인이 감소했지만, 4월 들어 회복세로 돌아섰다.

혼인이 늘었지만 이혼도 늘었다. 4월 이혼건수는 8700건으로 1년 전보다 10.1% 증가했다.

김수정 기자  sjkim@sisabreak.com

<저작권자 © 시사브레이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수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